•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진시스템, 증권신고서 제출···5월 코스닥 상장 도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분자진단 플랫폼기업 진시스템이 이르면 오는 5월 코스닥 상장에 도전한다.

진시스템은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고 14일 밝혔다. 총 공모주식수는 142만5000주, 희망 공모가 밴드는 1만6000~2만원이다. 5월 6~7일 기관 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한고 같은달 13~14일 일반청약을 받는다. 상장 주관사는 삼성증권이다.

진시스템의 주요 사업은 장비와 키트, 시약을 아우르는 토탈 분자진단 플랫폼 솔루션이다. 주요 제품으로는 GENECHECKER(초고속 PCR 진단장비), 바이오칩 기반 진단키트가 있다.

3가지 플랫폼 기술은 회사의 핵심 동력이다. ▲기존 PCR 검사 대비 빠르고 정확한 진단을 실현한 정밀 하드웨어 기술 ▲한 번의 검사로 업계 최다 타깃을 검출시킨 High Multiplex 기술 ▲검사의 편리성을 확보한 Biochip 기술 등이다.

진시스템은 진단할 수 있는 병·균을 다각화하고 있다. 최근 회사는 원천 기술이 집약된 꿀벌 낭충봉아부패병 진단키트와 살모넬라균 검사키트의 상용화에 성공했다. 특히 살모넬라균(식중독균) 검사키트는 국내 최초로 미국 AOAC 국제 인증을 받기도 했다.

향후 진시스템은 진단 장비를 설치한 후 모기매개감염병, 결핵, 증상 기반 감염병 진단 등 신규 컨텐츠들을 상용화할 예정이다. 또한 일반인도 쉽게 사용가능한 차세대 자가 분자진단 검사 솔루션을 상용화할 계획이며,

서유진 진시스템 대표이사는 “코스닥 상장을 계기로 분자진단 시설 및 분자진단 키트 연구개발에 투자함으로써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차별화된 기술력으로 업계에서 입지를 다지며, 현장진단형 분자진단 플랫폼의 글로벌 리더로서 도약하겠다”고 전했다.

허지은 기자 hu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