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국내 상장사 시총, 올들어 84조원 급증...1위 삼성전자는 ‘뒷걸음질’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3월 기준 시총 2411조원...올 초 대비 3.6% 증가
네이버 28.7% 늘고 카카오·기아·KB금융도 ‘약진’
시총 1조 이상 11곳↑...삼전은 9조6000억 증발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혜수 기자

국내 상장사들의 시가총액이 올해 들어 84조원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시총 1조원 이상인 기업도 10곳 이상 늘어난 가운데 삼성전자는 9조원 넘게 빠졌다.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에 따르면 국내 주식시장에 상장한 전체 기업 2385곳의 시가총액(우선주 제외)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상장사들의 시총은 올해 첫 거래일인 지난 1월 4일 2327조원이었지만 3월 말 2411조원까지 증가했다. 3개월 만에 3.6%나 불어난 셈이다.

상장사의 60%는 올해 1분기 시총이 불어났고, 시총 1조원을 넘는 기업도 231곳에서 242곳으로 11곳 늘었다. 이 기간동안 시총이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네이버였다. 지난달 말 기준 네이버의 시총은 올해 초 대비 28.7%(13조8000억원) 증가한 61조9000억원이다.

이밖에도 카카오는 9조2000억원이 늘어났고 기아도 7조7000억원 증가했다. 5조7000억원 늘어난 KB금융도 시총이 5조원 이상 늘어난 기업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국내 시총 1위인 삼성전자는 올해 초 495조5000억원에서 9조6000억원이 증발하며 485조9000억원에 머물렀다.

오일선 CXO연구소 소장은 “올해 1분기 주식시장에서는 화학과 건설, 해운·항공 등 운송, 게임 관련 기업들이 약진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박경보 기자 pkb@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