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아시아나항공, 4월 스페인 콘셉트로 ‘A380 무착륙 관광비행’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아시아나항공 A350.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아시아나항공이 각국 관광청과 협력해 스페인, 호주, 대만 등 국제 여행 콘셉트를 살린 ‘A380 무착륙 관광비행’을 선보인다고 7일 밝혔다.

우선 이달 세 차례(11일, 17일, 25일)로 예정된 아시아나 A380 무착륙 관광비행은 ‘다시 만나는 스페인’을 콘셉트로 진행한다. 스페인은 ‘가우디의 도시’, ‘건축의 도시’, ‘스페인 축구의 성지’ 등으로 불리는 바르셀로나가 대표적 관광도시이며, 한국 관광객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는 여행지이다.

4월 비행에는 인천국제공항 탑승 게이트에서 스페인 국왕 훈장을 수훈한 ‘롤라 플라멩코’가 스페인 전통무용인 플라멩코 공연을 선보인다. 또 스페인 관광청에서 선착순으로 로고백, 수첩 등 기념품을 증정하는 행사를 준비했다. 기내에서 스페인 관광청 이은진 한국 대표가 스페인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진다.

탑승객 전원에게는 록시땅 어메니티 키트와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IFE) 서비스가 제공되고, 마일리지도 적립된다. 비즈니스스위트와 비즈니스 좌석을 이용하는 모든 고객들은 인천국제공항 아시아나항공 라운지 이용이 가능하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A380 무착륙 관광비행-다시 만나는 스페인 콘셉트 비행으로 스페인 여행의 감동을 되살리고, 해외 여행의 기대감을 선사하고자 이번 프로젝트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11일과 17일은 오후 12시 30분 인천을 출발해, 부산, 후쿠오카, 제주 상공을 비행한 뒤 오후 14시 50분에 다시 인천으로 돌아오고, 25일은 오전 10시에 출발해 12시 20분에 도착한다.

국제선 운항인 만큼 탑승객은 여권을 지참해야 하며, 아시아나항공 기내 면세점을 비롯해 인천공항 면세점과 시내 면세점 이용이 가능하다. 다만 아시아나항공 기내 면세점의 경우, 현장 주문은 불가하며 사전에 아시아나항공 인터넷 면세점에서 예약 주문을 했을 경우 구매할 수 있다.

한편, 4월 ‘다시 만나는 스페인’ 편에 이어 5월에는 호주, 6월엔 대만을 콘셉트로 하는 아시아나항공 A380무착륙 관광비행 프로젝트가 이어질 예정이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