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방역수칙 준수에 조금만 더 힘내주시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청와대서 수석·보좌관 회의 주재
코로나 확진자 500명대, 확진세 우려
각 부처에 기업 소통·협력 강화 당부

이미지 확대thumbanil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회의.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세를 우려하며 방역과 백신에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우리가 코로나 이전으로 얼마나 빨리 돌아갈 수 있는지 여부는 오로지 방역과 백신 접종에 달려 있다”며 “연일 500명대의 확진자 발생이 계속돼 걱정이 크다”고 진단했다.

그는 “다른 나라에 비해 확진자 수가 매우 적은 편이지만 우리가 관리해 온 수준을 기준으로 보면 경각심을 크게 높여야 할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정부는 방역관리를 더욱 철저히 하는 한편, 방역 방해행위와 방역수칙 위반에 대해 무관용의 원칙을 엄격히 적용하지 않을 수 없다. 국민들께서도 많이 지치고 힘드시겠지만, 방역수칙 준수에 조금만 더 힘을 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오는 7일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선거 방역을 위해 빠짐없이 투표에 참여하면서도 방역당국과 선거관리위원회의 방역 조치에 철저히 따라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세계적인 백신 수급 불안 상황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정부는 차질 없는 백신 도입으로 상반기 1200만명 접종, 11월 집단 면역의 목표를 달성하는 것은 물론 더 나아가 그 목표를 더 빠르게 달성하기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미 확보된 물량은 최대한 효율적으로 활용해 계획보다 더 빠른 속도로 더 많은 국민에게 접종을 실시할 계획이다. 1차 접종만으로도 감염예방 효과가 큰 것으로 확인되고 있기 때문에 정부는 1차 접종자 수를 최대한 확대하고 시기도 앞당기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히 고령층과 돌봄 종사자들, 의료기관과 약국 종사자들, 만성질환 환자들, 유치원과 어린이집, 초등학교 1·2학년 선생님들을 비롯한 교사들과 고3 학생들의 접종시기를 앞당기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어떤 경우에도 백신 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범정부적으로 역량을 모아 전방위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도 약속했다.

또한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이미 계약된 물량의 조기 도입은 물론 추가 물량도 확보해나가겠다. 국민들께서도 백신의 안전성을 믿고 백신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시길 당부 드린다”고 전했다.

이날 수보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경제 상황에 대해서도 “각종 지표들이 확실한 회복의 길로 들어서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지표가 좋아졌다고 해서 국민의 삶이 당장 나아지는 것은 아니지만 경제 반등의 흐름이 곳곳에서 만들어지고 있어 매우 다행”이라고 말했다.

그는 2월 산업생산, 8개월 만에 최대 증가폭, 3월 수출 역대 최고치 기록 및 수출 5개월 연속 증가, 세계 1위 조선 강국 위상 회복, 경제심리, 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 기업경기 실사지수 모두 오름세 등의 경제지표를 소개하며 “산업 전반에 회복의 온기가 돌고 있다”고 긍정 평가했다.

아울러 “이와 같은 경제의 빠른 회복은 정부의 비상한 정책적 대응과 함께 우리 국민과 기업들이 합심해 위기를 극복해낸 결과다. 정부는 경제반등의 추세를 힘있게 이어가기 위한 책임과 역할을 더욱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기업들과 소통과 협력도 더욱 강화하겠다. 각 부처는 산업 현장의 애로를 적극적으로 해소하는 노력과 함께 기업활동 지원과 규제혁신에도 속도를 내어 경제 회복을 촉진하는 데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