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어린이들과 나무심기···“도시숲 늘리는게 미세먼지대책”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식목일 기념행사 참석
2050 탄소중립 실현 강조

이미지 확대thumbanil

식목일 행사 참석한 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 5일 식목일을 맞아 기념행사에 참석해 기후 변화 대책으로 ‘2050 탄소 중립’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시 마포구 서울복합화력발전소에서 열린 식목일 기념행사에서 김정숙 여사와 회양목을 식수했으며, 이번 행사에 참여한 상지초등학교 ‘상지숲사랑청소년단’ 어린이들에게 나무 심기의 의미와 중요성을 전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전세계가 고생하고 있는 코로나19도 전문가들 의견에 의하면, 기후 변화가 그 원인”이라며 “미세먼지 대책의 일환으로 도시 숲을 늘려나가자”고 말했다.

이어 “(나무 심기는) 지구 온난화에 대한 대책, 탄소 중립화 대책으로 필요하게 됐다. 많은 나라들이 기후 온난화를 막기 위해 탄소·온실가스를 줄이기로 합의했고 우리도 ‘2050 탄소 중립’을 선언해서 2050년까지 탄소 배출을 제로로 만든다는 목표를 세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도시 숲’ 조성도 언급했다. 그는 “서울 도시 숲에서는 초미세먼지(농도)가 도심지보다 40%나 낮다. 오늘 우리가 한 것처럼 도시에 나무를 더 많이 심어서 도시 숲을 늘려나가는 것이 미세먼지 대책으로도 매우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날 식목일 행사가 열린 곳은 우리나라 최초의 석탄화력발전소인 당인리 발전소가 있던 장소다.

현재는 발전 설비를 지하화하고 지상부에는 공원 조성이 대부분 완료된 상태다.

이날 행사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탄소중립을 위한 친환경 에너지와 도시숲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의미”고 설명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해 식목일에는 산불 피해를 입은 강원도를 방문 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당시 피해목을 활용해 만든 삽으로 금강송 7그루를 심으며 코로나19 극복 의지를 피력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