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삼성생명, ‘레트로’ 어린이보험 출시···판매수익 일부 기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삼성생명은 어린이의 질병과 재해를 종합 보장하는 ‘꿈나무 어린이보험’을 판매한다. 사진=삼성생명

삼성생명은 5월 가정의 달을 앞두고 어린이의 질병과 재해를 종합 보장하는 ‘꿈나무 어린이보험’을 6일 출시한다.

이 상품은 지난 1997년 출시 당시 열흘 만에 18만건 이상 판매된 ‘꿈나무 사랑보험’을 갱신한 일명 ‘레트로(Retro·복고풍)’ 보험상품이다.

주계약 하나로 최고 30세까지 다발성소아암, 뇌혈관질환, 허혈성심장질환 등 3대 질병 진단은 물론 입원, 수술, 통원 등을 종합적으로 보장한다.

응급실 내원, 재해장해, 재해골절, 깁스치료, 화상 등 어린이에게 꼭 필요한 담보도 추가했다.

이와 함께 생명보험업계 최초로 독감(인플루엔자) 항바이러스제 치료비를 보장한다. 독감 진단을 받고 타미플루 등 항바이러스제를 처방받을 경우 연간 1회에 한해 치료비를 지급한다.

‘성장케어 서비스’를 통해 30세 만기 상품 기준 만 18세까지 성장판 검사 등도 지원한다.

가입 연령은 태아부터 15세까지이며, 만기는 20년 만기 또는 30세 만기 중 선택하면 된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꿈나무 어린이보험은 어린이에게 필요한 보장을 종합적으로 제공하는 상품”이라며 “자녀나 손주를 위해 실속 있는 보험을 필요로 하는 고객들에게 적합하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생명은 꿈나무 어린이보험 판매수익 일부를 아동학대로 고통 받는 어린이들을 위해 기부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이웃사회와 함께 동반성장하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실천한다는 계획이다.

장기영 기자 jky@

관련태그

#삼성생명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