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국앤컴퍼니 새 이사회 의장에 조현범···조현식, 대표이사 물러날 듯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장남 이긴 차남···형제의 난 마무리되나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국타이어가(家) 형제 간 경영권 분쟁 1라운드가 무승부로 끝난 가운데 차남 조현범 사장이 새 이사회 의장에 올랐다. 장남 조현식 부회장은 당시 감사위원 선임이 대표이사직을 걸었던 만큼 조만간 대표이사직에서도 물러날 것으로 예상된다.

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국앤컴퍼니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이사회 의장을 조현식 부회장에서 조현범 사장으로 변경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앞서 지난달 30일 열린 한국앤컴퍼니 주주총회에서는 감사위원 선임을 두고 조 부회장과 조 사장이 표 대결을 펼쳤다. 조 부회장이 대표이사직을 걸고 주주제안한 이한상 고려대 교수가 선임됐다.

이에 앞서 열린 계열사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주총에선 조 사장 측 이미라 제너럴일렉트릭(GE) 한국 인사총괄이 감사위원으로 선임됐고, 조 사장은 사내이사 연임에 성공했다.

조 부회장은 주총 전 서면 인터뷰를 통해 “25년간 회사에 몸담으며 거버넌스에 대한 개혁이 시대적 흐름임을 체감했다”며 “나름의 노력을 했으나 더 이상 회사 내부의 노력만으로는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고 판단했다. 어떤 직함에도 연연하지 않는다”고 말한 바 있다.

조 부회장은 "이미 대표이사직을 내려놓고 조현범 대표를 비롯한 현 경영진의 일사불란한 경영상 판단을 존중할 것이라는 점을 명확히 했다"며 "이후 활동 계획에 대해 지금 말씀드릴 수 있는 부분은 없으나 지분 매각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밝히기도 했다.

허지은 기자 hu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