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호승 靑 정책실장 “다양한 상황·요소들 고려해 부동산 정책 세워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부동산 가격 상승 현상 세계적으로 일어나”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은 1일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들앞에 나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 실장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더불어민주당처럼 청와대도 부동산 정책 실패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정부로서 마음이 아픈 것은 주택시장이 2월 중순부터 상당히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거래량이 많지 않고, 매물이 조금씩 늘어나고, 매매가와 전세가 상승률이 떨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일관성을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중앙정부, 광역단체, 기초단체 사이에 마음을 모아 공급을 늘리고 최대한 안정화를 시키는 데 노력할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이 실장은 특히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는 국민들께서 실망하고, 어려운 점이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그런데 이것(정책의 어려움)이 한국적인 현상만은 아니다. 전 세계적으로 유동성이 풀리고, 그로 인해 자산 가격이 실물과 괴리되면서 (부동산 가격이) 높아지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부동산에 대한 개개인의 입장이 매우 다양하다. 시장 안정화를 기하려고 하는 정부의 노력이 어떨 땐 지나치게 강해보인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언론에서는 ‘강남 어느 단지 아파트 가격 20억, 전세 15억’ 이런 뉴스가 많이 생산되지만 정부는 뉴스에 나오는 그 지역, 그 아파트 단지만을 목표로 해서 정책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실장은 “(정부는) 주택이 없으신 분들에 대한 나름의 생각을 갖고 있고, 새롭게 사회생활을 시작하는 청년과 신혼부부들도 주거 안정을 기해야 하는 입장에서 나름대로의 생각도 갖고 있다. 정부의 어떤 평균적인 주택 가격은 10억, 20억이 아니다. 3억 수준 정도 되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런 주택 가격에 대한 부분, 1주택이냐 무주택이냐, 주택을 가지고 (있는 상태에서) 전세를 사느냐, 주택 없이 전세를 사느냐 등 이런 다양한 측면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 실장은 ‘청와대는 부동산 정책실패를 인정하지 않는다는 것인가’라는 반복되는 질문에 3초 이상 긴 침묵을 이어가기도 했다.

다만 그는 “정책 담당자가 나와서 정책의 성공·실패를 얘기하기엔 매우 복합적인 내용이다. 앞에서 설명드린 내용으로 답변을 대신하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전월세 갱신청구권이나 5% 임대료 상한 같은 것들이 지켜지면 기존의 임대를 살고 있는 분들에게는 꽤 주거안정에 기여했다는 측면도 분명히 있다”고 강조했다.

이 실장은 “제도의 전환에 있어 약간의 부작용은 있을 수 있지만 조금 더 먼 방향성을 먼저 주목해 줄 필요가 있다. 단기 사례들에 집중하게 되면 필요한 제도 개혁을 과연 할 수 있을까 싶다”고 전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