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삼성물산, 1.8조원 규모 대만공항 제3터미널 공사 수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연간 4500만명 수용 가능한 여객 터미널과 탑승동 공사 수행
1분기에만 누적 수주금액 6조원 기록

이미지 확대thumbanil

(조감도)대만 타오위안국제공항 제3터미널. 사진 = 삼성물산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총 공사비 1조8000억원 규모의 대만 타오위안 국제공항 제3터미널 공사를 수주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대만 타오위안국제공항공사가 발주한 것으로 기존 국제공항을 확장하는 사업이다.

앞서 삼성물산은 지난 1월 타오위안공항 제3터미널 공사 규격입찰을 통과했다. 하지만 컨소시엄 구성원 가운데 타오위안공항공사 입찰심사위원회 출신 인사가 포함됐다는 이유로 입찰이 취소됐다. 타오위안공항은 이후 입찰 과정에 대한 검토를 진행했으며, 지난달 입찰 과정에 문제가 없다고 결론 내리고 재입찰을 진행했다.

지난 1979년 문을 연 타오위안 공항은 대만 제1의 국제공항으로 수도 타이베이에서 북서쪽으로 약 50km 거리에 위치해 있으며, 2010년 제2터미널 개장 이후 이용객 증가에 따른 혼잡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제3터미널 공사를 추진해왔다.삼성물산은 대만 종합건설사인 RSEA엔지니어링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이번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총 공사금액은 15억6000만달러(약 1조8000억원)이며 이 중 삼성물산의 지분은 1조2400억원 규모다. 공사기간은 60개월로 연면적 약 55만㎡에 연간 4500만명을 수용할 수 있는 여객 터미널과 탑승동 공사를 수행하게 된다.이번 프로젝트는 대규모 지붕 철골 트러스 및 비정형 천장 공사 등으로 인해 고난이도 건축 공사로 손꼽힌다. 특히 기존의 제1∙2터미널 운영 중 간섭 사항까지 고려해야해 높은 기술 역량을 필요로 한다.

삼성물산은 하이테크 현장에서 축적된 모듈화 공법을 활용한 대규모 천장 시공,BIM을 활용한 공간 계획 등 차별화된 기술 제안을 통해 발주처로부터 높은 평가를 이끌어냈다.삼성물산은 국내외 다수의 공항 시공 경험을 바탕으로 공항공사의 강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과 탑승동 확장 공사를 시작으로 2017년에는 몽골 울란바토르 신국제공항 또한 성공적으로 준공했다. 이 밖에도 홍콩 첵랍콕 국제공항 지반개량 공사,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 활주로 확장공사와 방글라데시 다카국제공항 확장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삼성물산은 3월에만 1조8000억원 규모의 카타르 LNG 수출기지, 5000억원 규모의 싱가포르 지하철 공사에 이어 이번 대만공항 프로젝트까지 수주에 성공했다. 이에 따라 1분기만에 6조원 이상의 수주를 기록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이번 수주를 통해 공항건설 프로젝트에서 탑플레이어의 위치를 다시 한 번 확고히 했다”면서 “글로벌 파트너십과 축적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수익성 중심의 질 좋은 프로젝트 수주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소윤 기자 yoon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