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국테크놀로지 주총···대우조선해양건설 직상장 요구에 “면밀히 검토 중”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한국테크놀로지는 30일 제24기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재무제표 승인 및 정관 변경 등 현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회사는 2020년도 영업 보고를 통해 연결 기준 전기 대비 약 49.4% 증가한 3231억원의 매출과 51억7217만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고 발표했다.

또한, 이날 상정된 ▲제24기 재무제표 승인의 건 ▲이사 보수한도액 승인의 건 ▲감사 보수한도액 승인의 건 등이 주주 전원의 찬성으로 의결돼 한국테크놀로지의 주주총회가 마무리 됐다.

주총 후에는 일부 주주의 질의에 따라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직상장을 요구하는 주주의 의견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현재 한국테크놀로지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지분 99.2%를 보유한 사실상 100% 지배 주주다.

신용구 한국테크놀로지 대표이사는 “코로나 정국에서도 초스피드로 성장하고 있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직상장 또는 간이합병을 요구하는 주주들의 의견이 많은 것이 사실”이라며 “해당 사안에 대해 면밀히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지난번 저축은행 관련 대출이 정리돼 기본 재무적인 부분도 더욱 견고해지고 있다”며 “매출 및 영업이익 증대를 통해 주주가치 제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테크놀로지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지난해 전년 대비 약 43%의 매출 신장과 무려 612%의 영업이익 신장을 기록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고병훈 기자 kbh6416@

관련태그

#한국테크놀로지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