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로또’ 없는 고분양가관리지역 인기 ‘시들’···지역별 분양시장 희비 엇갈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고분양가관리지역 분양가 심사기준 완화 후분양가 규제 사실상 유명무실
분양가 수준 비규제지역과 크게 다르지 않아···강력한 부동산 규제만 여전히 적용

이미지 확대thumbanil

자료 = 리얼하우스

지난달 22일 HUG(주택도시보증공사)가 고분양가 관리지역 내 신규 공급되는 아파트의 분양가격을 주변 시세의 최대 90%까지 올리는 등 고분양가 심사기준을 완화하면서 분양시장에서도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고분양가관리지역은 대체적으로 투기과열지구나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 위주로 선정됐다. 실제, 수도권 전지역(일부 제외)과 부산, 대구, 광주, 대전, 울산(남·중구), 세종, 청주 등 조정대상지역 대부분이 포함됐다.

본래, 고분양가관리지역은 강력한 부동산 규제에도 불구하고 주변 시세보다 훨씬 저렴한 가격으로 공동주택을 공급하면서 실수요자들에게 많은 인기를 누려왔다.

​조정대상지역에선 실수요자가 아니면 분양시장 진입이 어렵기 때문이다. ​이 당시 실수요자들이 분양시장에 대거 몰리면서 치열한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며 ‘로또 분양’이라는 용어가 심심치 않게 등장했다.

하지만 지난 달 22일부터 고분양가 관리지역에선 더 이상 ‘로또 분양’을 찾아보기 힘들어졌다. 완화된 고분양가 심사기준이 이날부터 적용됐기 때문이다.

김병기 리얼하우스 팀장은 “고분양가관리지역 내 분양가 심사기준이 크게 완화되면서 사실상 분양가 규제가 유명무실 해졌다”면서 “실질적으로 분양가 책정 수준이 비규제지역과 크게 다르지 않은데다가 강력한 부동산 규제를 그대로 적용 받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최근 분양시장에선 고분양가관리지역의 분위기가 예전과 사뭇 달라졌다. 대구의 강남이라 불리던 수성구의 분양시장도 예전 같지 않다.

​실제 지난 15일 1순위 청약접수를 받았던 ‘범물 일성 트루엘’은 평균 8.2대 1의 한자릿수 경쟁률에 머물렀다. ​인천 분양시장의 ‘블루칩’으로 꼽히던 ‘시티오씨엘3단지’도 지난 23일 청약접수를 받은 결과 경쟁률이 12.6대 1 수준으로 준수한 성적을 거뒀다. 같은 날, 광주의 ‘힐스테이트 광천’만이 33.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겨우 체면 유지했다.

‘로또분양’은 오히려 비규제지역에서 나오고 있다. 지난 23일 1순위 청약접수를 받았던 충남 아산에 ‘더샵 센트로’는 52.8대 1의 로또 같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과거, 미분양으로 몸살을 앓던 울산 울주군의 분양시장도 온기가 감돈다. 같은 날 청약이 진행됐던 ‘e편한세상 울산역 어반스퀘어’의 경쟁률이 19.4대 1에 달했다. ​또, 지난 15일엔 충남 계룡시에 ‘계룡자이’가 27.7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여줬다.

이처럼, 비규제지역에 대한 주택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건설사들도 분양을 서두르는 분위기다.

김소윤 기자 yoon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