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국테크놀로지, CB 전환으로 자기자본 증가···“경영 안정화 기틀 마련”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코스닥 상장사 한국테크놀로지는 지난 24일 공시를 통해 최대주주 등이 보유하고 있던 전환사채의 전환청구로 자기자본 비율이 증가했다고 25일 밝혔다.
전환되는 CB는 최대주주 한국이노베이션이 보유하고 있던 제16회차 사모 전환사채 잔여분 45억원 상당과, 크라운실업이 보유 중이던 제19회차 사모 전환사채 50억원 등 총 95억원이다.

이에 따라 최대주주인 한국이노베이션은 709만7791주 늘어난 1577만2869주(12.72%)를 보유하게 됐다. 특히 관계 지분을 포함한 최대주주 관련 지분이 17.68%로 늘어나 경영권 강화 효과를 누리게 됐다.

한국테크놀로지 관계자는 “이번 CB 전환으로 자기자본이 증가했고, 지배력 강화 및 경영안정화의 기틀이 마련됐다”며 “기 발행한 전환사채 대부분의 주식 전환이 완료됐고, 부담으로 작용하던 최대주주의 잔여물량 전체와 저축은행 관련 대출이 대부분 정리돼 재무적으로도 더욱 탄탄해졌다”고 전했다.

신용구 대표는 “최대주주 물량의 주식담보대출도 조만간 정리해나갈 예정”이라며 “최대주주 주식에 대한 리스크는 없다고 봐도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테크놀로지는 지난 언론 보도를 통해 올해 샤오미 신제품의 라인업을 국내에 속속 선보이고,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을 통한 신재생 에너지 사업에 적극 진출한다고 밝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고병훈 기자 kbh6416@

관련태그

#한국테크놀로지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