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은 이주열 “CBDC 도입시, 지급수단으로서 암호화폐 수요 감소할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암호화폐 가격 변동성 높아···지급 수단으로는 제약
오해 하반기에 CBDC 파일럿 시스템 구축 및 테스트
소상공인·중기 지원 대출 효과 컸다···당분간은 유지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한국은행 제공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도입되면 지급수단으로서 암호화폐 수요는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이 총재는 24일 주요 현안 문답에서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지속 가능성에 대해 “높은 가격 변동성으로 인해 지급수단 및 가치저장수단으로서 기능하는 데 제약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올해 하반기에 CBDC 파일럿 시스템을 구축해 테스트 할 예정”이라며 “CBDC 연구는 당장의 도입 여부와 무관하게 지속적으로 추진될 필요가 있으며, 이러한 연구는 미래의 지급결제 환경 변화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내년 이후에도 금년도 테스트 결과에 대한 분석을 바탕으로 후속 기술 개발 및 테스트를 지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부분에 대한 지원을 당분간 유지한다.

이 총재는 금융중개지원대출이 은행 중소기업대출을 계속 늘린다는 비판에 대해 “지난해 3월 이후 한시적으로 총 16조원을 지원한 긍정적 효과가 상당히 컸다”고 진단했다.

이어 “금리정책의 효과를 보완하여 코로나19의 충격이 금융시장 및 경기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도 일부 완화한 것으로 평가된다”며 “코로나19 확산세 지속으로 취약 소상공인 등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이들이 일시적인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당분간 지원을 계속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수정 기자 crystal@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