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생보사 보험료 줄줄이 인상···종신·건강보험 10% 오른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삼성·교보생명, 3~5월 예정이율 0.25%p 인하
예정이율 인하 시 보험료 평균 7~13% 인상

이미지 확대thumbanil

서울 서초동 삼성생명 본사. 사진=삼성생명

삼성생명을 비롯한 주요 생명보험사들이 이달부터 잇따라 종신·건강보험료를 약 10% 인상한다.

1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과 교보생명은 3~5월 예정이율을 2.25%에서 2%로 0.25%포인트 인하할 예정이다.

예정이율은 보험사가 고객으로부터 받은 보험료를 운용해 보험금 지급 시점까지 얻을 수 있는 예상 수익률이다. 예정이율이 낮아지면 보험료는 비싸지고, 예정이율이 높아지면 보험료는 싸진다.

통상 보험사가 예정이율을 0.25%포인트 인하하면 보험료는 평균 7~13% 인상된다.

앞서 삼성생명과 교보생명은 지난해 4월 예정이율을 2.5%에서 2.25%로 인하했고, 같은 해 10~12월 각각 1개, 2개 상품의 예정이율을 2%로 낮췄다.

두 대형 생보사는 지난해 말 예정이율을 인하하지 않은 나머지 상품의 예정이율을 2%로 낮출 계획이다.

생보사들이 이 같이 예정이율을 인하하는 것은 저금리 장기화로 인해 투자수익률이 악화된데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생보사들은 주된 자산운용 수단인 채권 투자수익률 하락한 가운데 과거 판매한 고금리 상품에는 계속 높은 금리를 적용해야 해 역마진 현상이 더욱 심화되고 있다.

올해 1월 예정이율을 낮추지 않은 중소형 생보사들도 다음 달 인하를 추진하기로 했다.

NH농협생명은 다음 달 보장성보험의 예정이율을 2.25%에서 2%로 인하한다. 종신보험 예정이율은 지난해 이미 2%로 낮췄다.

동양생명은 1월에 비갱신형 보장성보험의 예정이율을 2.25%로 낮춘데 이어 4월 갱신형 보장성보험과 종신보험의 예정이율을 동일한 수준으로 인하한다.

ABL생명과 오렌지라이프 등 일부 중소형 생보사는 지난 1월 예정이율을 인하한 바 있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