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임원보수]송호성 기아 대표이사, 11억원대 수령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송호성 기아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해 11억원대 보수를 수령했다.

12일 기아가 공시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송 사장은 등기이사 선임 전 2억7100만원, 선임 후 8억6800만원 등 총 11억3900을 받았다.

등기이사 선임 이후 수령한 8억6800만원은 급여 5억9800만원과 상여 2억7000만원을 합한 금액이다.

기아는 상여 산정 기준에 대해 “임원보수지급기준을 기초로 매출액 및 영업이익 등의 사업실적, 경영진으로서의 성과 및 기여도, 대내외 경영환경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최준영 부사장은 급여 5억5300만원, 상여 1억5600만원 등 총 7억900만원을 받았다.

또 주우정 부사장은 급여 4억600만원, 상여 9800만원 등 총 5억400만원을 수령했다.

이밖에 카림하비브 전무는 13억8500만원을, 아르투르마틴스 전무는 7억7000만원을 받았다.

한편 박한우 전 사장은 총 42억3000만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박 전 사장의 지난해 보수는 2억2500만원에 퇴직금 40억500만원이 포함된 금액이다.

기아는 박 전 사장의 퇴직금에 대해 “임원 퇴직금 지급규정에 따라 퇴직기준급여 2억3560만원에 근무기간 17년을 곱해 산출했다”고 밝혔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