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구미시, 위기아동 종합보호대책 내놓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구미시청 전경(사진제공=구미시)

구미시(시장 장세용)는 최근 아동학대 예방교육을 강화하고, 사회안전망을 구축하는 등 위기아동 종합대책을 내놓았다.

먼저 위기아동 발굴을 위한 실태조사를 추진한다. 시설을 이용하지 않는 24개월 이상 아동 1,500여명에 대해 안부를 확인하는것과 동시에 부모에게 아동 양육에 필요한 지원가능 보육서비스를 안내한다.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등 아동보육시설 468개소 13,000여명에 대해 학대의심 아동 실태조사를 2월말까지 실시할 계획이다.

시는 앞으로 매년 실시하는 주민등록 사실조사와 병행하여 만 6세미만 아동들의 실제 거주여부, 양육환경, 생활여건 등을 확인하여 위기아동을 사전에 찾아내어 지원할 계획도 세우고 있다. 공무원 방문조사에도 불구하고 방문지원거절, 연락두절 등 아동의 소재·안전이 확인되지 않는 경우에는 경찰과 협조하여 조사하게 된다.

또한 아동학대예방 사회안전망 구축도 추진한다. 3월중으로 읍면동 단위로 지역내 아동의 학대예방과 근절을 위한 촘촘한 감시망 역할을 담당할 ‘민간협력 네트워크’를 구축·운영한다. 또한 아이돌보미, 복지시설종사자 등 아동학대 신고의무자의 신고 활성화 방안도 추진한다.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시민 홍보와 교육도 함께 추진한다. 공공기관을 시작으로 아동학대 신고의무자, 통리장, 자생단체, 지역주민 등을 대상으로 아동학대 예방교육을 실시하고, 코로나 19 상황을 고려하여 SNS를 통해 기관․단체가 참여하는 온라인 참여형 캠페인을 개최할 예정이다.

학대아동 및 위기아동 지원을 위한 맞춤형 공공서비스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아동학대조사 공공화사업으로 지자체 책임이 강화됨에 따라 시에서는 학대 피해아동 조사뿐만아니라 학대․위기아동에 대한 맞춤형 공공서비스 지원도 강화하고 있다.

장세용 시장은 “아동학대는 심각한 범죄행위이고 절대 해서는 안될 행동이라며, 앞으로 보호가 필요한 위기아동을 상시 발굴하고 학대로 인한 피해아동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회안전망을 재정비하고 맞춤형 공공서비스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홍성철 기자 newswaydg@naver.com


관련태그

#대구

#경북

#홍성철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