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K이노베이션, 4분기 영업손실 2434억원···배터리는 ‘훈풍’(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배터리 매출은 분기 최고···연간으론 2배 이상 성장
코로나19 여파로 배당 없지만···중장기 주주환원 고심

이미지 확대thumbanil
SK이노베이션이 코로나19 여파로 적자전환했다. 다만 최근 집중하는 배터리 사업은 4분기 매출 4792억원으로 분기 최고를 달성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4분기 영업손실 2434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잠정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7조677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1% 감소했다.

지난해 연간 매출은 연간 매출 34조1645억원으로 전년대비 30.7% 감소했다. 같은 기간 영업손실은 2조5688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

각 사업별로 지난해 4분기 ▲석유사업 매출 4조7692억원·영업손실 1925억원 ▲화학사업 매출 1조6194억원·영업손실 462억원 ▲윤활유사업 매출 6520억원·영업이익 1253억원 ▲석유개발사업 매출 140억원·영업이익 16억원을 각각 달성했다.

배터리 사업에는 온기가 돌았다.

SK이노베이션의 지난해 4분기 배터리 사업은 매출 4972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매출액 2250억원 대비 2.2배 증가했다. 다만 수익성의 지속적인 개선에도 불구하고 해외 공장의 초기 비용 영향으로 1089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이로써 SK이노베이션의 지난해 배터리 사업 매출은 1조6102억원으로 전년 6903억 대비 두 배 이상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재사업은 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LiBS) 판매량 증가에도 불구하고 환율 하락과 신규 중국 설비 가동에 따른 초기 고정비 부담 등으로 영업이익은 전 분기보다 46억원 감소한 253억원을 기록했다.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사업은 올해 중국 옌청과 혜주에서 추가로 20GWh 생산규모의 해외 공장이 본격 가동되면 전체 생산능력은 총 40GWh로 2019년말 대비 약 4배 증가해 매출 성장세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실적 악화와 신성장 사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한 상황에서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배당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SK이노베이션은 “주주중시 경영은 중요한 가치임으로 경영성과와 신규 사업을 통한 기업가치 등을 감안해 중장기 주주환원 방안을 수립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 사장은 “코로나19로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최악의 경영환경 속에서도 회사의 신성장 사업에 대한 가시적인 성과가 실현되고 있다”며 “파이낸셜 스토리의 본격적인 실행 원년인 올해에는 신규 사업뿐만 아니라 기존 사업에서도 친환경 중심의 전면적이고 근본적 혁신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정혁 기자 dori@

관련태그

#SK이노베이션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