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셰어링 그린카, 전용 앱 먹통···소비자 피해 확산 “차 문이 안 열린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캡처=그린카 앱

카셰어링 업체 그린카의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앱)이 먹통이다.

13일 오후 8시45분 현재 그린카 앱에 접속하면 '서버와의 통신이 불안정합니다. 다시 한 번 시도해 주세요'라는 안내글이 뜨고 있다. 이 같은 현상은 1시간 이상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번 오류로 차량을 빌린 고객들은 앱 이용이 불가한 상태다. 그린카는 전용 앱으로 차량 문을 열고, 닫을 수 있다. 반납 역시 앱으로 진행되는 만큼 소비자 피해가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온라인과 소셜미디어서비스(SNS) 상에는 '그린카 서버 터져서 문 못잠금', '차문이 안 열려서 주차비만 계속 나가고 있다', '피해보상 제대로 해야 할 것이다' 등 소비자 불만이 속출하고 있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