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H 스마트홈 서비스 ‘홈즈’로 명명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LH (사장 변창흠)는 LH 공공주택에 도입되는 스마트홈 서비스를 ‘홈즈(Home Z)’로 명명하고, SKT, KT, LGU+ 등 국내 3대 이동통신사와의 협업을 통해 개방형 스마트홈 플랫폼을 구축한다고 5일 밝혔다.

‘홈즈(Home Z)’는 집을 뜻하는 ‘홈’과 첨단기술의 완성을 상징하는 ‘Z’를 결합해 ‘기술의 정점에서 새롭게 창조되는 주거공간’이라는 의미로, 첨단기술을 활용해 똑똑한 주거공간을 만드는 LH 공공주택의 이미지를 확립할 전망이다.

홈즈의 첫 시작으로 LH는 이동통신사와 함께 개방형 다중 플랫폼을 구축한다. 사업자가 스마트홈 서비스를 제공할 통신사를 정하는 방식이 아닌 각 세대별로 원하는 통신사를 자유롭게 선택해 필요한 스마트홈 서비스를 누리는 방식이다.

이를 위해 LH는 지난 9월 말 SKT, KT, LGU+ 등 이동통신 3사와 기술업무협약을 맺고 LH 홈네트워크 플랫폼과 각 통신사업자의 스마트홈 플랫폼을 연동하기로 했다.

플랫폼 간 연동이 이뤄지면 입주자들은 기본적인 홈제어서비스(조명‧가스‧난방‧환기 등)와 모니터링 서비스(미세먼지, 에너지사용량 등)를 원격‧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다. 이외에도 다양한 교육, 어린이용 콘텐츠 등 통신사별 특화서비스가 이용 가능하다.

개방형 스마트홈 플랫폼은 올해 공급되는 공공분양주택에 우선적으로 적용되며, 입주자가 계약시 선택한 이동통신사의 서비스를 3년간 무료(기본사양에 한함)로 제공받을 수 있다. 주요 서비스는 지구별, 통신사별로 다양하므로 통신사 선택 전 입주자 모집 공고문과 모델하우스를 확인해야 한다.

앞으로 LH는 더 많은 스마트홈 플랫폼과의 연계를 위해 국제 표준 기반 플랫폼 도입을 추진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과 함께 스마트홈 보안을 강화하는 등 홈즈를 통해 보다 안전하고 개방적인 스마트홈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권혁례 LH 공공주택본부장은 “홈즈는 주거환경에 대한 인식변화를 선도하는 라이프스타일 서비스로서, LH는 홈즈를 통해 초지능‧초연결 디지털 기술을 확산하고 국민체감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성배 기자 ksb@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