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국철도-철도공단 노·사, 직원 노후처소 개량 합동점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한국철도공사와 국가철도공단 노사는 2일 오전 철도시설 유지보수 직원의 노후처소 개량현장 점검과 향후 추진방향 모색을 위해 경부선 황간시설관리반(충북 영동 소재)을 합동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날 점검에는 손병석 한국철도공사 사장과 조상수 전국철도노동조합 위원장, 강영진 한국철도 조직문화혁신 외부전문위원, 김상균 국가철도공단 이사장, 문웅현 국가철도공단노조위원장 등 관계자가 참석했다.

황간시설관리반은 지난해 9월 두 기관 노사가 창립 이래 처음으로 유지보수분야 현장직원 노후 처소 실태를 합동으로 점검한 곳이다. 이날 점검은 양 기관의 협력을 통해 처음 신축한 황간시설관리반 처소의 준공시점에 맞춰 그간의 성과를 직접 확인하고 향후 추진방향을 함께 모색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한국철도는 철도안전을 위해 철도 시설물의 품질과 직원 안전 확보가 선행되어야 하는 만큼 근무환경 개선에 국가철도공단에 지원을 요청했고, 공단은 취지에 적극 공감하며 마스터플랜 수립 등 협조방안을 함께 논의키로 했다.

김상균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은 “철도 양 기관?노?사 간 지속적 협력으로 직원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이를 바탕으로 더욱 향상된 철도서비스로 국민에게 신뢰를 주는 철도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현장 직원이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근무 여건을 조성해야 한다”며 “시설 개량 같은 작은 사업부터 함께 시작해 현장안전을 강화하는데 철도공사와 공단, 노사가 함께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김성배 기자 ksb@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