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전주시, ‘헌혈왕’ 황옥 주무관 400번째 헌혈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지난 1991년 고등학생 때 첫 헌혈 이후 약 30년 동안 400번의 헌혈 기록
헌혈봉사동호회 ‘혈기왕성’, 24일 헌혈의 집 고사동센터에서 사랑의 헌혈

이미지 확대thumbanil
코로나19 여파로 원활한 혈액 수급이 어려워진 가운데 전주시 공무원들이 헌혈을 위해 소매를 걷었다. 덕진구청의 황옥 주무관은 400번째 헌혈을 했다.

전라북도 전주시청 헌혈봉사 동호회 ‘혈기왕성’(회장 정길모)은 24일 헌혈의 집 고사동센터에 방문해 ‘사랑의 헌혈운동’을 펼쳤다.

정길모 회장을 비롯한 7명의 회원들은 이날 헌혈을 하고, 시민들을 대상으로 헌혈 동참 캠페인을 벌였다.

이날 헌혈운동에는 전주시 덕진구 자원위생과에서 근무 중인 ‘헌혈왕’ 황옥 주무관도 참여했다. 그는 지난 1991년 고등학생 때 첫 헌혈을 한 후 약 30년 동안 꾸준히 헌혈을 했다. 이날 헌혈은 400번째였다. 그는 2015년 대한적십자사로부터 적십자헌혈유공장 최고명예대장을 받은 데 이어 2016년에는 세계 헌혈의 날 기념식에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맑은물사업본부에서 근무하고 있는 임대환 주무관도 황 주무관과 함께 헌혈에 지속적으로 동참하면서 이날 자신의 50번째 헌혈을 기록했다.

혈기왕성은 오는 12월에도 사랑의 헌혈운동에 나설 예정이다.

황 주무관은 “최근 고등학생이 된 아들이 생애 첫 헌혈을 하게 됐는데 나를 이어 아들도 누군가의 생명을 살리는 활동에 동참한다는 사실이 보람됐다”면서 “1초의 따끔함이 누군가의 희망이라는 뿌듯함으로 건강이 허락하는 한 헌혈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호남 강기운 기자 kangkiu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