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구글 ‘인앱결제’ 강제 방지법 국감 기간 처리 무산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임재현 구글코리아 전무.

구글의 ‘인앱결제’ 강제를 방지하는 내용의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 상임위 통과가 무산됐다.

2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민의힘 간사 박성중 의원은 “인앱결제 관련해서 여야 입장이 원칙적으로 같을 것”이라며 “피해 분야, 피해액 등을 구체적으로 산정해 졸속 처리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번에 통과하는 것은 상당히 어렵다고 국민의힘 의원들의 합의가 끝났다”며 “여당에서도 증인 채택과 관련해 양보나 협의가 없었다. 좀 더 시간을 가지자”고 덧붙였다.

앞서 과방위는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을 이날 법안소위와 상임위에서 통과시키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원욱 위원장은 이에 대해 “국감 기간이 끝나기 전에 개정안을 통과시키자고 합의했지만, 마지막 단계에서 통과시키지 못해 국민에게 약속한 것을 지키지 못하게 됐다”며 유감을 표했다.

전날 임재현 구글코리아 임재현 전무는 과방위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법안이 통과되면 준수할 것”이라면서도 “이런 식으로 법안이 진행된다면 이용자와 개발자에게 책임을 지키기 위해 사업 모델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해봐야 하지 않을까 우려한다”고 말했다.

구글은 지난달 29일 자사 앱 장터에서 팔리는 모든 앱과 콘텐츠의 결제 금액에 30% 수수료를 적용하는 인앱결제 확대 정책을 발표한 바 있다. 구글은 그동안 게임 분야에만 인앱결제를 강제해왔다.

김민지 기자 km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