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코로나19 여파 ‘소외계층 아동’ 돕는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약 2500명 아동청소년들에게 총 2억원 규모
우울증 해소·감염예방, 실내 공기정화 위한 나눔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 왼쪽부터) 서상목 한국사회복지협의회장, 르네 코네베아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그룹사장, 방영탁 한국아동청소년그룹홈협의회장. 사진=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제공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그룹사장 르네 코네베아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장기화로 소외계층 아동들을 위한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와 사회공헌 비영리단체 파트너인 한국사회투자는 친환경 사회적기업 트리플래닛과 함께 돕는다.

전국 공동생활센터 475개소 2500여명의 아동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스밈화분 반려나무 6300그루와 티슈형 손소독제 1만4000개로 구성된 ‘코로나 극복 초록 기프트박스’를 제공한다.
 
이는 총 2억원 규모로, 전국 공동생활센터에 입양된 반려나무들은 아동들의 우울증 해소를 돕고 실내 공기질을 30% 개선시키는 데 기여하게 된다. 

반려나무와 함께 제공되는 손소독제는 공동생활을 하는 아이들의 코로나 감염예방에 사용된다.

‘코로나 극복 초록 기프트박스’는 아동들에게 보내는 편지와 함께, 오는 7일부터 전국 공동생활센터로 배송될 예정이다.
 
공동생활센터는 학대, 방임, 빈곤, 유기 등의 이유로 사회적인 보호가 필요한 아동에게 가정과 같은 주거환경에서 보호양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소규모 공동생활가정이다. 

가정의 형태로 지역사회에 속해 있어 시설아동이라는 낙인화를 예방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일상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인간관계를 형성해 사회적응력을 키우고, 미래의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양육하는 선진국형 아동복지시설이다.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 및 장기화됨에 따라, 일명 ‘코로나 블루’라고 불리는 ‘코로나 우울증’이 지역사회를 파고들고 있다. 

코로나로 인해 외부활동이 제한되면서 신체 활동량이 줄고 스트레스와 무력감이 가중되면서 우울증이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미래인재들을 위한 교육·환경·문화 인프라 조성에 힘써 나가고 있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한 공간에서 공동생활을 하는 소외계층 아동들을 위한 지원에 나선 것이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르네 코네베아그 그룹사장은 “코로나19로 집안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길어져 많은 분들이 지쳐가고 있다. 특히 공동생활센터의 경우, 등교하지 못한 채 한 공간에서 여러 명의 아동들이 함께 생활하기 때문에 피로도가 더 높은 상황”이라며 “글로벌 시민으로서 미래주역인 아이들에게 답답한 일상 속 직접적인 도움을 줌으로써 건강한 성장을 돕고 안전한 환경을 조성, 긍정적인 사회ž문화적 가치를 확립해 나가는데 기여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총 10억여원을 투자, 매년 1개교를 선정해 통학로 프로젝트를 진행함으로써 녹지 조성에 따른 다양한 순기능을 만들어낸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완공한 첫 번째 통학로는 서울시 강동구 소재 강명초등학교·중학교 인근 700m 길이로, 미세먼지 저감효과 및 학생들의 정서함양과 함께 교육적인 효과로도 이어지고 있다. 현재 두 번째 초록빛 꿈꾸는 통학로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