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키움증권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영향 단기에 그칠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국내 양돈업체 현대화 수준 높아”
“ASF 확산 단기에 종료될 가능성 높다”

키움증권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에 미치는 영향이 단기적 수준에 그칠 가능성이 크다고 18일 밝혔다.

박상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우리나라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전국적으로 확산한 중국에 비해잔반 급여 비중이 작고 양돈업체의 현대화 수준도 높다”고 분석했다.

이어 “향후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국내 확산 속도에 따라 돈육 공급이 유의미하게 감소할 수도 있지만 관련 영향이 좀 더 분명하게 드러날 때까지 해당 업체들의 주가는 등락을 거듭하며 높은 변동성을 보일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박 연구원은 “현시점에서 발생 확률이 가장 높은 시나리오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국내 확산 영향이 단기에 종료되는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국내 돈육 공급 전체를 좌지우지하는 대규모 돼지 살처분은 발생하지 않고 돈가는 일시적으로 반등했다가 곧 하락할 것”이라며 “배합사료 제조업체와 양계업체의 실적에는 큰 영향이 없을 것으로 예상되며 양돈업체의 실적 개선도 단기적 수준에 그칠 것”으로 설명했다.

그러면서 “또 다른 시나리오로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중기적으로 확산하면서 국내 돈육 공급 과잉이 해소되는 경우”라며 “이 경우 배합사료 업체는 돼지 사육두수의 감소로 인해 오히려 매출이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돈육 공급이 크게 줄어며 돈육 가격이 급등하고 국내 육류 소비가 닭이나 오리 같은 대체재로 이동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현재로서는 가능성이 낮은 시나리오”라고 강조했다.

다만 박 연구원은 “국내에서는 아직 아프리카돼지열병이라는 질병을 경험한 적이 없기 때문에 앞으로 상황이 최악으로 치달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투자자 입장에서는 각 시나리오가 실현된 후 대응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일 것”이라고 조언했다.

허지은 기자 hur@

관련태그

#키움증권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