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삼성전자, 5G장비 누적 점유율 1위 올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5G 시장 초기 선점···누적 점유율 37%
세계 최초 5G 상용화 영향···5배 상승
화웨이 제재 강화에 당분간 전망 밝아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삼성전자가 5G 장비 시장을 선점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이 세계 최초 5G 상용화에 집중한 결과로 풀이된다. 당분간 미국이 중국 화웨이 제재 수위를 높이면 점유율은 더욱 상승할 것이란 기대감이 나온다.

3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미국 이동통신장비 시장분석업체 델오로는 삼성전자가 지난해 4분기와 올해 1분기 합계 5G 통신장비 매출 점유율 37%를 기록해 1위를 차지했다고 발표했다. 삼성전자 뒤를 이어 화웨이(28%), 에릭슨(27%), 노키아(8%) 순으로 집계됐다.

이 기관이 조사한 지난해 연간 전체 통신장비 시장에서 삼성전자 점유율은 6.6%에 불과했다. 지난해 연간 통신장비 시장 점유율은 화웨이가 31%로 1위였고 에릭슨(29.2%), 노키아(23.3%), ZTE(7.4%), 삼성전자 순서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의 초기 5G 통신장비 시장 선전은 세계 최초로 5G 스마트폰 서비스를 상용화한 국내 통신 3사가 전국망 확보를 위해 공격적인 5G 투자를 진행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델오로는 1분기까지 전 세계 5G 투자 중 아시아·태평양 지역이 70% 이상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초기 한국과 미국을 중심으로 5G 투자가 이뤄지면서 SK텔레콤과 KT가 화웨이를 배제했고 미국 주요 통신사도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를 5G 통신장비 업체로 선정했다.

삼성전자는 국내 이동통신 3사를 비롯해 미국 4대 전국 통신사업자 중 버라이즌, AT&T, 스프린트 3개 통신사와 5G 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일본 주요 통신사업자와도 오는 9월 5G 시범 서비스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선 미·중 무역분쟁으로 화웨이 퇴출이 본격화하면 삼성전자를 포함한 다른 통신장비업체의 점유율이 더욱 확대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삼성전자가 그간 밝혀온 2020년 5G 장비 점유율 20% 목표도 어렵지 않게 달성할 수 있을 것이란 설명이다.

임정혁 기자 dori@

관련태그

#삼성전자

#5G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