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통사, 5G-LTE 지원금 격차 60만원대···이용자 차별 ‘극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판매점 리베이트 포함 시 최대 90만원 격차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SK텔레콤 제공.

이동통신3사가 단말 구입 시 소비자들에게 제공하는 공시지원금에서 LTE와 5G 모델 간 차별적 지원금을 책정해 비판이 일고 있다. LTE, 5G 모델 간 격차는 최대 56만원에 달한다. 유통점에 제공하는 판매장려금까지 고려할 시 90만원 수준에 육박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가입자당 평균매출(ARPU)이 높은 5G 가입자에만 차별적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갤럭시S10 5G 512GB의 공시지원금은 최대 요금제 기준 63만원에서 78만원으로 책정됐다. 반면 갤럭시S10 LTE 동일 용량 모델의 공시지원금은 17만9000원에서 22만원에 불과했다. LTE와 5G 간 공시지원금 격차는 최대 56만원에 달한다. 판매장려금 등을 고려할 경우 90만원 전후로 격차가 벌어진다.

이동통신3사가 5G폰에 대규모 공시지원금을 책정한 것은 가입자 유치전을 위해서다.

5G의 경우 기본요금과 가입자당 평균매출(ARPU)가 기존 LTE 대비 2~3만원 가량 비싸다. 5G 최저 요금제는 5만5000원으로 기존 LTE 대비 2만2000원 가량 비싸다. 주력 요금제는 7~8만원대다.

지난해 지속 25% 요금할인 등의 영향으로 무선매출 하락세를 면치 못했던 이동통신3사는 5G 상용화를 통해 올해 하반기 무선매출 반등을 노리고 있다. 차세대 이동통신 서비스 시작점인만큼 점유율 경쟁도 치열하다.

이동통신3사가 대규모 공시지원금과 리베이트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일정수준 혜택을 제공하는 형태를 취하고 있지만 고가 5G 요금제에 발을 묶어 두기 위한 행보라는 분석도 나온다.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들은 이동통신사들이 보조금 거품을 없애고 이동통신 요금 인하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정부가 나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참여연대는 “이동통신사 1년 영업이익의 2배에 육박하는 7조원의 마케팅비에서 최소한의 보조금을 제외한 보조금 거품을 축소하고 그만큼의 비용이 이동통신 요금과 단말기 가격 인하로 이어질 수 있도록 규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진 기자 le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