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통사 ‘V50’ 출시, 대규모 지원금 책정···5G 경쟁 가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두번째 5G ‘V50’ 출시, 출고가 119만9000원
33~77만원 지원금 책정, 선택약정 보다 유리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SK텔레콤 제공.

국내 이동통신3사가 LG전자의 V50 씽큐를 출시했다. 국내에서 출시되는 두 번째 5G 지원폰이다. 출고가는 119만9000원이다. 이동통신사들은 거액의 지원금을 책정하며 5G 가입자 유치전에 나섰다. 신규 5G폰 출시로 인해 이동통신사들의 경쟁이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10일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국내 이동통신3사는 LG전자의 스마트폰 V50 씽큐의 판매에 돌입했다.

V50은 무료 제공되는 듀얼스크린을 통해 두 개의 앱을 멀티태스킹하며 이용할 수 있다. 게임 이용 시에는 한 개의 디스플레이를 게임패드로도 활용할 수 있다. 동영상 시청 시에는 한 개의 화면에서 실시간 채팅과 채널탐색 등도 가능하다.

V50 씽큐는 LG전자의 첫 5G 지원 스마트폰이자 국내에서 출시되는 두 번째 5G폰이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달 5일 국내 이동통신3사와 자사 스토어를 통해 갤럭시S10 5G를 출시했다. 실제 공식 출시된 세계 최초 5G 폰이다.

이동통신3사는 지난달 3일 상용화한 5G 가입자 유치전에서 갤럭시S10 5G 단 한 대의 단말을 활용해 마케팅을 벌여왔다. V50 씽큐 출시로 단말 라인업이 2종으로 확대되면서 이동통신3사의 5G 가입자 확보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LG전자의 V50 씽큐가 출시되면서 국내 5G 지원폰은 2대로 늘어나게 된다. V50 128GB 모델의 출고가는 119만9000원이다. 지난달 출시된 갤럭시S10 5G 256GB 모델 출고가는 139만7000원으로 약 20만원 가량 차이난다.

이동통신3사는 LG전자 V50 씽큐에 최저 33만원에서 최대 77만3000원을 책정하며 가입자 유치전에 나섰다.

이동통신3사 지원금 규모를 살펴보면 SK텔레콤은 최저 40만원에서 최대 77만3000원의 지원금을 책정했다. KT는 33만원에서 60만원, LG유플러스는 33만원에서 57만원까지 책정했다.

대규모 공시지원금 책정으로 25% 선택약정 할인 보다 지원금 혜택이 크다. 기존 LTE 시장에서는 ‘찔끔 지원금’으로 25% 요금할인에 가입자가 몰렸지만 대규모 공시지원금 책정으로 인해 단말할인에 가입자들이 몰릴 공산이 높다.

이동통신3사는 대규모 지원금 외에도 사은품 및 액정파손 수리비 지원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SK텔레콤은 V50 개통 고객 대상 스마트폰 조기 교체, 액정 파손, 휴대폰 분실 등을 지원하는 ‘5GX 클럽_V50’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V50 구매 후 12개월, 24개월 경과 시점에 스마트폰 교체 시 출고가의 최대 50%를 면제 받을 수 있고, 액정파손 수리비 지원, 분실 시 임대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KT는 자사 온라인몰 KT샵 구매 고객에게 마블 보조배터리와 고속 충전 케이블을 기본 제공한다. 추가로 블루투스 스피커, 공기청정기, 삼각대 셀카봉 및 블루투스 이어폰, 오피스용 화분 공기청정기, 오아 무드가습기 등 3종 중 1개를 사은품으로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V50 5G 프리미엄 요금제 가입 고객에게는 넷플릭스 3개월 무상 혜택을 제공한다. 자사 공식 온라인몰에서 구매를 진행하는 고객에게 올인원 무선 충전패드, 차량용 무선 충전 자동 센터 거치대, 무선블루투스이어폰, 차량용 공기청정기, 보조배터리 중 1개 상품을 제공한다.

이어진 기자 lej@

관련태그

#SKT

#KT

#LGU+

#5G

#V50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