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원희룡 제주도지사 “블록체인, 스마트도시 기반 기술 적용 논의 필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스마트도시 핵심은 데이터도시 구현
블록체인기술, 신뢰성 높고 탈중앙화
금융·공공의료 등 광범위 사용 가능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블록체인 기술을 스마트도시 기반기술로 적용하기 위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24일 서울 강남에서 개최된 ‘블록체인 테크&비즈니스 서밋 2019’에 참석해 상호데이터 검증에 의한 높은 안전성(신뢰성)을 가진 블록체인이 스마트도시 기반 기술로 적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지사는 “도시를 생각할 때 많은 사람이 물리적 공간과 인프라 시설을 떠올리지만, 도시는 다중 복잡계로 도시 행정, 거버넌스, 사회경제 시스템 및 생태계를 모두 포함하는 개념”이라며 “도시의 물리적 인프라에 신기술을 적용해 효율성을 높이는 것은 스마트 도시를 협소하게 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스마트도시는 도시에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기술로 공동체가 지향하는 거버넌스와 사회경제 구조, 환경 생태계를 구현하는 것”이라며 “스마트도시의 핵심은 발전과 보전이란 문제 해결책으로 제시되어야 한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서는 모든 데이터를 수집해, 문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해나가는 데이터 도시를 구현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과학 기술을 통해 가치 창출은 극대화하고 과밀에 의한 도시 문제는 최소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데이터에 대한 자기 주권 확보와 자유로운 이동을 충족할 수 있는 기술적 해법이 블록체인”이라며 “블록체인은 시민의 데이터 주권을 확립하고 사회 신뢰를 강화하는 연결 기반 기술”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블록체인은 금융, 공공의료 등 광범위하게 적용할 수 있는 기술로, 블록체인 기술을 스마트도시 기반 기술로 적용하는데 연구와 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를 위해 현재 제주도에서는 도민증을 브록체인 기술 기반으로 제작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이 외에도 블록체인 기술 기반 관광객 부가세 환급 서비스 및 에너지 p2p 거래, 전기차 폐 배터리 이력 관리 등도 추진 중이다.

원희룡 지사는 마지막으로 “제도와 법령 개선으로 민간, 공공 영역에서 블록체인 기술 기반 신분인증 시스템을 구현하고 이를 플랫폼으로 활용해 다양한 가치 창출과 이를 기초로 한 비즈니스 프로젝트들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다.

장가람 기자 ja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