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국미래기술교육硏, 5G 기반의 초실감 미디어 융합 세미나 개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5월 17일 여의도 전경련회관

thumbanil
한국미래기술교육연구원은 오는 다음 달 17일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5G 기반의 초실감 미디어 개발기술과 서비스 제공방안 - 5G와 디지털 미디어의 결합과 융합 서비스’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5G는 4차 산업혁명의 또 다른 큰 축으로 손꼽힌다. 5세대 이동통신 기술로써 최근 데이터 사용자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네트워크 용량 한계에 대한 우려로 등장했다.

5G는 4G LTE 대비 데이터 용량은 약 1000배 많고 속도는 200배 빠른 차세대 이동통신으로 초저지연성(지연시간 1ms)과 초연결성이 최대 강점이다.

이 때문에 VR·AR 등의 실감미디어 디바이스와 콘텐츠, 자율주행, 사물인터넷(IoT) 부문에서 5G를 통한 혁신이 예상되고 있다. 국제전기통신연합에서는 2020년 5G 상용화를 목표로 표준화 계획을 준비 중이다.

특히 국내는 VR·AR 등의 초실감 미디어를 기반으로 하는 4차 산업기술이 콘텐츠산업과 융합하면서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분류된다. 5G 서비스의 상용화를 통해 본격적인 대중화가 시작될 것으로 예견되고 있다.

이는 5G의 특징인 초고속과 초지연성을 통한 초실감 미디어 컨텐츠를 어지럽지 않고 매끄럽게 즐기는 것이 가능해지며 초연결성에 따라 기기는 점점 간소화 돼 합리적인 가격으로 접근이 용이해 질 것이기 때문이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5G 기반의 MR(혼합현실) 디바이스 및 모션인식 기술과 콘텐츠 제작방안 △5G 기반의 XR(확장현실) 디바이스 개발과 플랫폼 및 서비스 제공방안 △5G와 IoT 기반의 CR(공존현실) 연계기술과 서비스 제공방안 △Light Field기술 기반의 완전 입체영상 모바일 단말 재현 및 VR 적용 기술 △효율적인 스마트팩토리 운영을 위한 5G 기반 AR 솔루션 적용 방안 △5G 기반의 3D홀로그램 디스플레이와 입체영상 컨텐츠 개발 기술 △5G 기반의 차세대 미디어를 위한 실감형 입체 음향 기술 등의 주제가 다뤄질 예정이다.

연구원 관계자는 “초실감 미디어는 5G 환경에서 소비자의 일상적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최적의 서비스 분야로써 5G를 통해 단순한 네트워크를 넘어 그 자체가 플랫폼이 되면서 우리의 일상에 엄청난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며 “이를 통한 시장 생존력과 성공을 위한 가장 현실적이고 명확한 길을 제시함과 동시에 관련 국내외 산업과 시장동향 등의 제반 기술과 정보를 공유하며 그에 따른 전략을 제시하는 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컨텐츠진흥원은 5G의 산업 규모가 2028년까지 글로벌 미디어 산업에서 약 1462조 원의 매출을 발생시킬 것이라고 예상한다. 정부는 ‘5G+ 전략’의 후속조치 일환으로 VR·AR 등 5G 핵심서비스인 실감콘텐츠의 글로벌 초기시장 선점을 지원하는 ‘5G 콘텐츠 플래그십 프로젝트’ 통합 사업에 올해 120억원을 지원한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임정혁 기자 dori@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