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전북도, ‘2018년 농식품부 선정 우수직매장’ 2년 연속 최다 선정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지난해 로컬푸드 직매장 매출 7.4% 증가한 928억원

전라북도가 우수로컬푸드 직매장 평가에서 2017년에 이어 2018년에도 전국 최다 선정의 영예를 안았다.

농식품부가 주관하는 “2018년 우수 로컬푸드 직매장 평가”에서 전라북도는 9개소 중, 5개소가 선정되어 2017년 평가(12개소중 6개소)에 이어 전국에서 가장 많이 선정되는 저력을 과시했다.

이와같이 좋은 결과를 낸 것은 전라북도의 철저한 직매장 관리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전라북도는 소비자단체에 의뢰하여 주기적으로 직매장을 방문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잔류농약검사를 정기적으로 하고 있고, 2018년부터는 생산단계(농장)까지 잔류농약 검사를 실시하는 등 안전성 관리를 강화하고 있으다.

농식품부가 실시하는 우수직매장 선정사업도 전라북도는 이미 도지사인증제를 지난 2014년도에 도입하여 매년 철저한 평가에 의해 도지사 인증명패를 달아주는 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2017년, 2018년에 선정된 농식품부 우수직매장 모두 전북도지사인증매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라북도가 관리하는 로컬푸드 직매장(36개소)이 지난해 전라북도 로컬푸드 직매장 매출은 2017년(867억원) 대비 7.4% 증가한 928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와 같은 매출 달성은 꾸준한 직매장 관리로 소비자의 신뢰를 저버리지 않은 결과물로 인식되며, 그만큼 지역공동체에 활력을 불어 넣어 전북도가 추진하는 삼락농정이 결실을 맺어가는 방증이라는 평가다.

전라북도 관계자는 “전북의 로컬푸드는 안전하고 신선하다는 인식이 생산자와 소비자간 신뢰가 쌓인 것”으로, “결국 로컬푸드가 지역경제 선순환구조 정착에 큰 원동력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호남 강기운 기자 kangkiu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