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나경원 “‘5시간 30분’ 단식 용어 논란 유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자유한국당의 조해주 선관위원 임명반대 연좌농성.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6일 소속 의원들의 ‘5시 30분’ 릴레이 단식농성에 대한 논란과 관련해 “단식 용어를 쓴 것이 조롱거리처럼 된 것에 대해 원내대표로서 책임을 느끼고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로텐더홀 농성장을 방문해 “농성은 우리의 진정성을 알리고자 하는 것이었고 방탄국회만으로는 모든 것을 가릴 수 없다는 점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이 같이 말했다.

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 임명을 강행한데 반발해 지난 24일 국회 일정 보이콧을 선언하고 릴레이 단식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의원들이 돌아가며 5시간 30분씩 식사를 하지 않는 단식농성 방식을 놓고 ‘딜레이 식사’, ‘웰빙 단식’ 등의 비판이 나왔다.

나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원래는 한 분이 종일 단식을 하는 형식을 하려다 의원들이 지금 가장 바쁠 때이므로 취지는 같이 하면서 2개 조로 나눴다”고 설명했다.

이어 “릴레이 농성은 방탄국회로 일관하면서 김태우와 신재민, 손혜원에 이르기까지 실체 규명을 거부한 여당에 대한 저희의 외침”이라며 “캠프 인사를 임명해 선거마저 장악하고 왜곡시킬 수 있다는 것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말하는 20년 집권의 종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