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황교안 전 총리, 한국당 입당 “朴정부 공무원 적폐몰이 동의 못 해”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황교안 전 국무총리.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박근혜 정부에서 국무총리를 지낸 황교안 전 총리가 15일 자유한국당에 입당했다. 황 전 총리는 “지난 정부에서 함께 일한 모든 공무원을 적폐란 이름으로 몰아가는 것에 결코 동의할 수 없다”고 입당의 변을 밝혔다.

황 전 총리는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입당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정부의 마지막 총리로서 국가적 시련으로 국민들이 심려를 갖게 한 점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정부 국정 전반에 농단이 이뤄졌다 생각하는 분은 없을 것”이라며 “잘못된 부분과 잘한 부분은 그대로 평가해야하며 모든 것을 국정 농단이라고 재단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덧붙였했다.

황 전 총리는 “그동안 당 밖에서 자유 우파와 당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찾아 나름대로 최선을 다했다”며 “이제는 제 생각과 당의 생각을 함께하기 위해 자유한국당에 입당하게 됐다”고 입당 배경을설명했다.

이어 오는 2월 27일 열리는 한국당 전당대회 출마 여부에 대한 질문에 “국민들께서 바라는 점을 충분히 잘 듣고 그 뜻에 어긋나지 않도록 결정하겠다”며 출마 가능성을 시사했다.

황 전 총리가 당대표가 되면 ‘박근혜 시즌 2’가 될 것이라는 지적에 “문재인 정부와 싸우는 강력한 야당이 되는 게 첫 과제”이며 “지금은 계파 싸움할 시간이 없으며 우리가 분노를 합해서 정상적이고 반듯한 나라가 되도록 하는데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전 대통령 면회를 신청했다가 거절당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신청이나 거절이란 단어 자체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며 “저도 걱정하고 있으며 제가 할 수 있는 부분들을 적절하게 해왔다”고 말했다.

황 전 총리는 또 문재인 정부에 대해 “나라 상황이 총체적 난국”이라며 “누구 하나 살 만하다고 하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경제가 어려우며 국가 안보를 걱정하는 분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가 소통을 앞세우고 있지만 정책 불통이 심각해 사회적 갈등이 커지고 있다”며 “국민적 합의 없이 밀어붙이는 성급한 정책들이 모두를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나라의 근간이 무너지고 국민들은 혼란스러워하고 있다”며 “세계 모든 나라가 미래를 바라보며 변화와 혁신을 거듭하고 있는데 우리 정부는 과거만 바라보고 있다”고 말했다.

황 전 총리는 “근로시간 관련 문제나 최저임금 문제 등에서 정부가 시장경제에 과도하게 개입하고 있다는 것은 고쳐야 할 점”이라고 지적했다.

정백현 기자 andrew.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