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투톱이란 말 나오지 않도록 할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경제부총리 사령탑, 하나의 팀으로 임할 것”
소득주도·혁신성장·공정경제 패키지 그대로
“무거운 책임감 느껴, 민생경제 책임지겠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지난 9일 임명된 김수현 정책실장이 11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부동산시장과 문재인 대통령의 정책 방향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김 실장은 기자단과 만나 “청와대 정책실장은 대통령을 보좌하는 사람으로, 경제부총리를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더는 투톱 (불화) 같은 말이 나오지 않도록 엄중히 대처하고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 실장은 부동산시장에 대해 “안정세 불안 여지 생기면 선제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문대통령이 사회·경제 정책 통합적 운영 방향 언급했다”고 말했으며 또한 ”경제부총리를 (경제)사령탑으로 하나의 팀으로 임하겠다”고 밝혔다.

김 실장은 “많은 국민이 경제와 일자리를 걱정할 때 정책실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무엇보다 먼저 엄중한 민생경제를 책임지고, 경제와 일자리에 도움이 된다면 누구든 만나고 어디든 찾아가겠다. 대통령이 직접 챙길 수 있게 가감 없이 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포용국가 추진 방향을 언급했다. 김 실장은 “포용국가 실현 정책구상에 힘을 쏟겠다. 소득불평등·저성장·저출산을 극복하고 포용국가로 나가야 한다. 경제정책·사회정책의 통합적 접근이 필요하며, 필요한 지혜를 모으고 역량을 집중하겠다. 대통령이 저를 임명한 주된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내각이 국민 기대에 부응해 더 많은 성과를 내도록 하겠다. 내각과 비서팀의 팀워크를 한 단계 더 높이는 게 목표로, 현안을 미루지 않고 빠르게 반응하고 책임 있게 결정하겠다”고 목소리 높였다.

아울러 김 실장은 “소통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겠다. 개혁과 변화에 대한 각계각층 목소리를 듣고 자문기구에도 도움을 청하고 젊고 혁신적인 분들의 목소리 듣겠다. 여당은 물론 야당과도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많은 분이 미래를 걱정하는 데, 구조적 전환기에 우리가 틀린 게 있는지 점검하겠다.당면 현안에 대해 각 수석이 점검하고 미래를 위한 성장·혁신에 집중하겠다.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책실이 되도록 비상한 각오로 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김 실장은 이 자리에서 문재인 정부의 정책방향에 대해 “소득주도·혁신성장·공정경제는 패키지는 수정 없다”고 언급하면서 여론에서는 김 실장의 앞으로의 정책 추진 능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