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S 지분 늘리는 구자은 부회장···‘태평두 삼형제’ 황금비율 깨지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구 부회장, 9~11월 들어 8차례 지분 매수
총수 등극 2022년 예상되지만 빨라질수도
LS 33.4% 4:4:2 보유 지분율도 변화 예상

이미지 확대thumbanil

LS그룹 가계도.

LS그룹 차기 총수로 거론되고 있는 구자은 LS엠트론 부회장이 그룹 지주회사인 LS의 지분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눈길을 끌고 있다. 구자은 부회장의 지분 확대로 LS그룹을 설립한 ‘태평두 삼형제’의 지분보유 황금비율에도 변화가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스템에 따르면 구 부회장은 지난 1일 LS 지분 4000주를 매수했다. 구 부회장은 지분율은 3.97%에서 3.98%로 소폭 상승했다. 또한 구 부회장의 두 자녀인 원경·민기씨도 각각 1000주씩 매수하며 지분율을 늘렸다.

구 부회장은 올해 들어 LS 지분을 공격적으로 매입하고 있다. 구 부회장은 10월에만 6차례, 9월에 1차례 등 총 7회에 걸쳐 LS 주식 3만1800주를 매수했다.

LS그룹은 구인회 LG그룹 창업주의 셋째·넷째·다섯째 동생인 고 구태회·구평회·구두회 명예회장 등 이른바 ‘태평두 삼형제’가 LG전선그룹을 계열분리해 설립했다. 구 부회장은 구두회 명예회장의 장남이다.

세 사람의 공동경영이 갈등없이 이어질 수 있었던 비결은 지주사인 LS의 지분율 33.42%를 4:4:2의 비율로 공동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개인간의 지분 변동은 발생할 수 있지만 가문 전체의 지분율에는 변동이 없다. 구 부회장의 개인 지분이 가장 높은 이유도 이 때문이다.

구태회 명예회장의 장남인 구자홍 회장과 구평회 명예회장의 장남인 구자열 회장 등은 이미 자녀에게 일정부분의 지분 승계 작업을 진행한 바 있다. 반면 구 부회장은 가문 내에서 허용된 지분 대부분을 본인이 보유하고 있다.

재계에서는 최대주주 자리에 올라 있는 구 부회장이 자신과 자녀들의 지분을 늘리는 이유에 대해 다양한 해석을 내놓고 있다. 일각에서는 그동안 지켜왔던 4:4:2 황금비율에 변화를 주는 움직임이라는 분석까지 내놓고 있다.

구 부회장의 총수 등극이 임박했다는 관측도 나온다. 구자홍 회장은 10년간 그룹 총수 역할을 하다가 지난 2012년 사촌 동생인 구자열 회장에게 물려준 바 있다. 이에 따라 구자열 회장도 10년간 경영한 뒤 구 부회장에게 총수직을 넘길 가능성이 꾸준히 제기됐다.

하지만 LS그룹이 3세 시대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구 부회장으로의 승계에 속도를 낼 수 있다는 전망이다. 최근 재계에 젊은 총수 바람이 불고 있는 만큼 LS그룹도 세대교체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구 부회장이 지분을 확대하는 것도 승계 과정과 맞물려 있다는 해석이 가능한 대목이다. 특히 구 부회장과 그의 자녀가 보유하고 있는 LS의 지분율이 가장 적은 만큼 총수 데뷔 전에 비슷한 수준으로 지분을 늘리는 작업을 하고 있다는 해석도 가능하다.

구 부회장은 연말 인사에서 회장 승진이 유력하게 점쳐진다. LS 오너일가 2세 경영자 가운데 구 부회장만 아직까지 유일하게 회장 직함을 달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올해 회장으로 승진한 뒤 본격적인 총수 등극을 준비할 전망이다.

강길홍 기자 sliz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