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H, 50년 만기 초장기채권 발행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LH는 30일 설립 이후 최초로 50년 만기 국내 최장기채권 900억원을 성공적으로 발행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장기 채권발행은 모집기간 동안 인수희망기관이 몰리면서 예정수량 대비 1.9배의 입찰경쟁률을 보였으며, 발행금리는 최종 2.173%로 결정되었다.

LH는 이번 50년 만기 초장기채권의 성공적 발행을 위해 올 3월부터 주요 채권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지속적으로 IR을 실시하였고, 올해만 5차례에 걸쳐 30년 만기 채권 총 4,670억원을 성공적으로 발행하는 등 채권시장에서 우량기관으로서의 신뢰를 쌓았다.

국내금융시장 관계자는 “LH의 50년 만기 채권 발행금리가 10년 만기 국채금리(2.171%) 수준으로 결정된 것은 보험업을 중심으로 장기채 수요가 풍부한 것을 감안 하더라도 매우 낮은 수준의 성공적 발행”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이번 채권발행은 그동안 LH의 재무개선성과가 국내금융시장에서도 인정받은 결과로 평가된다. 특히, 50년 만기채권은 장기적으로 기업의 채무상환능력이 안정적이라고 판단될 경우에만 발행이 가능하여 국내에서는 정부 등 투자안정성이 높은 일부 우량기관에서만 발행이 가능한 채권이다.

LH는 이번 채권발행으로 장기 임대주택건설 등의 사업비를 원활히 조달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였고, 원리금상환부담을 50년에 걸쳐 분산할 수 있게 됨으로써 안정적 재무관리기반을 구축했다.

이를 기반으로 정부의 주거복지로드맵 등 정책사업을 지속 수행함과 동시에 원가절감, 사업다각화 등을 통해 사업비를 최소화하고, 매각자산의 판매촉진을 통해 대금회수를 극대화하여 회수범위 내 투자원칙을 유지하면서 이자부담부채 감축기조를 유지해 나갈 계획이다.

박근 LH 재무처장은 “이번 50년 만기 채권발행은 LH가 국내외적으로 인정받는 우량공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초장기채권 발행을 통해 LH 전체 보유채권의 가중평균만기를 계속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성배 기자 ksb@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