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경찰, ‘전직 직원 폭행 영상 파문’ 양진호 회장 수사 착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위디스크 실소유주 양진호 회장, 前 직원 폭행 영상 공개…해당 영상 기념품 소장 사진=뉴스타파, 진실탐사그룹셜록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웹하드 업체 ‘위디스크’의 전 직원을 폭행하는 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곧바로 수사에 착수키로 했다.

3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미 양 회장이 실소유주로 알려진 위디스크가 음란물 유통을 방치한 혐의를 잡고 압수수색을 하는 등 수사해 온 만큼, 이번 폭행 사건을 병행 수사할 방침이다.

탐사보도전문매체 뉴스타파는 이날 양 회장이 지난 2015년 4월 경기 성남시 분당구 위디스크 사무실에서 전직 직원을 폭행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위디스크 관계자는 뉴스타파를 통해 “양 회장이 이런 폭행 영상을 찍게 지시하고, 영상을 기념품으로 소장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문제의 영상이 공개돼 포털 등에서 커다란 논란을 일으킴에 따라 사건 관련자들과 접촉을 시도하기 시작했다.

양 회장이 회장직을 맡고 있는 한국미래기술은 사람이 탈 수 있는 직립보행 로봇 ‘메소드-2(Method-2)’를 개발한 로봇 제작 업체로 알려졌다. 그는 국내 웹하드 업계 1, 2위 업체인 위디스크와 파일노리의 실소유주로 알려졌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