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삼성바이오vs금감원 2차전···증선위 31일 삼바 재감리 심의 대심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증권선물위원회가 오는 31일 정례회의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재감리 안건을 상정해 논의하기로 하면서 삼성바이오로직스와 금융감독원의 치열한 공방전이 다시 펼쳐질 예정이다.

금감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에게 고의 분식회계가 있었다는 기존 결론과 이에 따른 중징계 제재 방침을 밀고 나갈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이 자리에서 금감원은 삼성바이오에피스 가치평가 문제를 정면에 내세워 삼성바이오로직스를 압박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전과 같이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무혐의를 주장할 것으로 보인다.

30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2012∼2014년 회계처리에 대해 판단한 재감리 결과를 지난 19일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겸 증선위원장에게 보고했다. 이는 지난 7월 증선위로부터 삼성바이오로직스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가치평가와 관련된 지적 사항이 미흡하다는 지적을 받아 재감리를 요청받은 데 따른 것이다.

증권위는 금감원의 재감리 보고를 토대로 오는 31일 회의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혐의를 논의할 예정이다.

회의는 조사 부서와 제재 대상자가 동시에 출석해 의견진술을 하는 대심제로 열린다. 금감원, 삼성바이오로직스, 외부감사인인 회계법인 측이 참석한다.

증선위는 이번 심의 과정에서 회사와 감사인에게 충분한 소명 기회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업계에서는 31일 하루만으로 재감리 안건에 대한 결론이 나오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이날 증선위가 추후 심의 일정을 다시 잡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앞서 금감원은 특별감리 결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15년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종속회사에서 관계회사로 변경하는 과정에서 고의적인 분식회계가 있었다고 결론짓고 증선위에 중징계를 요청했다.

그러나 증선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미국 바이오젠과 맺은 콜옵션 사항의 공시 누락 부문은 지적하면서도 고의분식 회계 부문의 판단은 이전 회계처리 부문 등 종합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보류한 채 금감원에 재감리를 요청했다.

서승범 기자 seo6100@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