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제약사 임원들, 바이오벤처로 둥지 옮기는 까닭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바이오벤처, 경험 풍부한 인재 영입
제약사 임원, 주도적 연구 새로운 기회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봉용 넥스트바이오사이언스 대표, 장기호 이뮤노포지 공동대표, 남수연 인츠바이오 대표, 이병건 SCM생명과학 대표, 추연성 폴루스바이오 대표(왼쪽부터)

국내 제약사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오던 임원들이 바이오벤처를 설립하거나 자리를 옮기며 바이오벤처 붐을 일으키고 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이봉용 대웅제약 전 부사장은 최근 바이오벤처 넥스트바이오사이언스를 설립했다. 유한양행, SK케미칼 등에서 연구소장을 역임하고 2013년부터 대웅제약 연구본부장을 맡은 후 대웅제약의 R&D를 이끌어 온 이 대표는 섬유증 치료제 분야 연구를 위해 넥스트바이오사이언스 창업을 추진하게 됐다.

장기호 전 안국약품 바이오사업부 이사는 지난 3월 신설법인 이뮤노포지에 합류했다. 설립자인 안성민 가천대 교수와 공동대표가 됐다. 이뮤노포지는 가천대학교에서 분사한 벤처기업으로 희귀질환 치료제, 항암 신약개발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남수연 전 유한양행 연구소장은 지난해 바이오벤처 인츠바이오를 설립했다. 인츠바이오는 신약 후보물질이나 기술을 보유한 기업이 상업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전략을 수립하고 이들 업체와 글로벌 제약사의 연결하는 컨설팅 주력 바이오벤처이다.

이병건 전 종근당홀딩스 부회장은 지난 5월 SCM생명과학 대표이사 사장에 취임했다. SCM생명과학은 줄기세포를 이용한 면역질환 치료제를 개발하는 바이오벤처로 성체줄기세포 분리·제조에 대한 원천기술을 보유했다.

추연성 전 LG생명과학(현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 부사장은 지난 6월 바이오벤처 폴루스바이오팜의 부회장으로 선임됐다. 추 부회장은 19년간 LG생명과학에서 근무했으며 국내 최초로 미국 FDA승인을 받은 의약품 팩티브를 주도적으로 개발했다. 추 부회장은 폴루스바이오팜에서 당뇨병 치료제 란투스의 바이오시밀러 개발 및 생산을 총괄하고 있다.

제약 업계에서는 제약사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던 임원들의 바이오벤처 창업이나 합류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글로벌 진출 등 노하우가 필요한 바이오벤처는 경험이 풍부한 인재 영입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기존 제약사보다 주도적인 연구를 할 수 있는 바이오벤처는 기존 제약사 임원들에게 새로운 기회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한울 기자 han22@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