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문 대통령 “비핵화 평화체제 구축 여정 시작”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도산 안창호함’ 진수식 참석
“평화, 우리 스스로 만들어야”

이미지 확대thumbanil

문재인 대통령 도산 안창호 함 진수식 축사.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경남 거제를 방문,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진행된 해군 3천t급 잠수함 1번함 ‘도산 안창호함’ 진수식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 “강한 해군력은 해양강국으로 가는 핵심으로, 바다에서부터 누구도 감히 넘보지 못할 철통같은 안보와 강한 힘으로 한반도 평화의 기틀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힘을 통한 평화는 우리 정부가 추구하는 흔들림 없는 안보전략이다. 강한 군과 국방력이 함께 해야 평화로 가는 우리의 길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저는 3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다음 주 평양에 간다.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위대한 여정을 시작했고 담대한 상상력으로 새로운 길을 만들고 있다. 그러나 평화는 결코 저절로 주어지지 않으며 우리 스스로 만들고 지켜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강한 군대는 국방산업 발전과 함께 무한한 국민 신뢰에서 나오며 국민은 국민을 위한 국민의 군대를 요구한다. 이제 우리 군이 답할 차례로, 국군통수권자로서 차질 없는 개혁으로 국민 요청에 적극 부응할 것을 명령한다”고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개혁의 주인공은 우리 군으로, 자부심과 사명감으로 개혁을 완수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정부는 더욱 박차를 가해 조선산업의 4차 산업혁명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자율운항 선박 개발은 물론 한국형 스마트야드 개발 등에 집중 투자할 것이며, 조선산업의 혁신성장을 위해 금융지원과 내수창출을 늘려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더불어 문 대통령은 “정부는 올 하반기에 군함 등 1조 5천억원 규모의 공공선박을 발주했고, 내년에는 952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중소형 조선소와 부품업체의 경쟁력 강화를 집중 지원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그는 “바다는 도전이자 미래를 향한 희망으로, 조선·해양 강국으로 재도약은 거제 지역 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일으키고 경남과 대한민국 경제를 살려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하지만 당장의 어려움이 문제로, 정부는 올 4월 거제·통영을 비롯한 7개 지역을 산업위기·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하고 1조 2천억원 규모의 추경 예산을 긴급 편성해 지역경제 살리기와 대체·보완산업 육성을 지원하고 있다. 앞으로도 산업구조 조정지역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