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코레일-철도시설공단, 제2회 철도발전협력회의 개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한국철도공사(사장 오영식)와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지난 29일 한국철도시설공단 상황실(대전시 동구 소재)에서 철도산업의 공공성 강화와 사회가치 실현을 목적으로 하는 ‘제 2회 철도발전협력회의’를 합동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철도공사와 철도공단은 지난 철도발전협력회의를 통해 남북철도연결에 대비한 협력체계 강화, 인도네시아 철도사업 공동 진출 등 미래 철도산업과 관련된 굵직한 현안이 협의되어 차질 없이 진행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역 시설을 활용한 청년창업 공간과 어린이집 마련, 철도이용객의 안전과 편의를 위한 과선인도교 설치와 같은 국민생활과 직결되는 생활 밀착형 안건이 심도 있게 다루어졌다.

또한, 역세권개발 공동추진, 폐선부지 공동개발, 연구개발 업무의 공동협력체계 구축 등 양 기관의 업무특성과 노하우를 통해 시너지 창출이 기대되는 다양한 협력안건이 논의됐다.

한편, 현재 철도공사와 철도공단은 철도산업의 공공성 강화와 사회가치 실현을 위해 총 43건에 이르는 협력사항을 추진하고 있다.

철도발전협력회의 공동위원장 정인수 철도공사 부사장은 “언제나 국민의 삶과 함께 했던 양 기관의 사회적 가치와 역할은 미래에 더 커질 것”이라고 언급하며 “철도를 대표하는 양 기관이 협력해 철도산업발전과 철도 공공성 강화에 노력하고, 발전적 협력을 통해 세계 시장에서도 경쟁력을 키우자”고 말했다.

이에 철도발전협력회의 공동위원장 전만경 철도공단 부이사장은 “양 기관의 돈독한 협력관계와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철도가 국민생활에 한 걸음 더 가까이 다가가고 있는 것에 큰 의의가 있다”고 강조하면서 “‘빠르고 안전하고 쾌적한 철도로 국민과 함께 가겠습니다.’라는 철도공단의 미션처럼 국민과 함께하는 국민을 위한 철도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을 다짐했다.

공공기관의 사회적 역할과 책임의 중요성이 어느 때보다 강조되고 있는 지금, 우리나라 철도산업을 대표하는 철도공사와 철도공단이 구축한 발전적 협력관계와 노력은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공공기관의 모범적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김성배 기자 ksb@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