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민주당 “이명박에게 쌍용차 노조는 적에 불과했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제공

경찰청 인권침해 사건 진상조사위원회가 쌍용차 사건 조사 결과를 발표한 것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이 논평을 내놓았다. 민주당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노동쟁의 현장에 경찰력을 투입한 것을 두고 비판했다.

28일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쌍용차 노조는 국민이 아닌 적에 불과했다”며 “오늘 발표된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의 쌍용차 진압작전 진상조사는 가히 충격적”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 전 대통령이 직접 노동쟁의 현장에 경찰물리력 투입을 결정했고, 경찰은 사측과 함께 잔인한 무력진압으로 노조를 탄압한 것으로 밝혀졌다”며 “이 전 대통령, 경찰, 그리고 사측에게 쌍용차 노조는 보호해야 할 국민도 함께해야 할 동료도 아닌 적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이 전 대통령, 경찰, 그리고 사측은 단 한 번도 사과하지 않고 오히려 쌍용차 노조를 악의 축으로 몰아 세웠다”면서 “불행한 역사를 되풀이 하지 않을 유일한 방법은 관련자에 대한 명명백백한 책임소재를 통한 엄중한 처벌과 함께, 쌍용차 노조원 및 가족들에 대한 명예회복과 상처치유를 완성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은 쌍용차 사태로 피해를 입은 노조원과 가족의 삶이 정상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