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JW 메리어트 서울, 20일 재개관···’아태지역 럭셔리 호텔’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JW 메리어트 서울 비즈니스 스위트. 사진=JW 메리어트 서울 제공

JW 메리어트 서울은 2000년 개관 이후 처음 진행한 8개월 간의 리노베이션을 마치고 20일 재개관 했다고 밝혔다.

서울시 반포 센트럴시티에 위치한 JW 메리어트 서울은 쇼핑, 미식, 엔터테인먼트 등을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는 대표 랜드마크다.

이번 리노베이션을 통해 JW 메리어트 서울은 오랜 전통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공간·미식·서비스·콘텐츠 등 호텔에서 경험할 수 있는 모든 요소들을 변화시켜 국내는 물론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럭셔리 호텔로 거듭난다는 목표다.

펜트하우스 2개와 스위트룸 32개를 포함해 총 379개로 이루어진 JW 메리어트 서울의 객실은 쾌적하고 편안한 휴식에 초점을 맞추어 리뉴얼 했다.

한강과 남산, 화려한 도심 뷰를 대형 통창으로 파노라믹하게 즐길 수 있는 객실(12F-33F)은 한국의 전통미와 모던한 인테리어가 조화를 이루도록 꾸며졌다. 곡선형의 베드 헤드와 시몬스 최상위 컬렉션 ‘뷰티레스트 블랙’ 매트리스가 사용된 ‘임브레이스 유어 드림 베드(Embrace Your Dream Bed)', 창가 옆에 배치한 대형 '릴렉싱 소파' 등으로 진정한 휴식을 제공한다는 구상이다.

호텔 최상층에 위치한 프레지덴셜 펜트하우스와 앰버서더 펜트하우스는 객실 내 전용 엘리베이터가 설치돼 있는 복층 형태로 설계됐다. 서울 전망을 대형 통창을 통해 감상할 수 있고 뱅앤올룹슨(Bang & Olufsen) 스피커, 유명 아티스트의 다양한 작품 등으로 다양한 콘텐츠도 만끽할 수 있다.

2배의 규모로 확장된 이그제큐티브 라운지 공간에서는 ▲조식 ▲가벼운 점심 ▲애프터눈 티 ▲이브닝 전채 요리 ▲이브닝 칵테일 ▲음료와 디저트 등 시간대별로 다채로운 식음 서비스를 선보인다.

레스토랑 ‘더 마고 그릴’, 카페 ‘파티세리’, 바 ‘모보 바’, 일식 레스토랑 ‘타마유라’, 뷔페 레스토랑 ‘플레이버즈’ 등도 세계적인 셰프들과 와인 디렉터, 와인 소믈리에, 티 마스터, 업계 최고의 식음 전문가들이 참여해 오뜨 퀴진(Haute Cuisine) 다이닝 공간으로 변화했다. 각 업장별로 메뉴와 서비스를 차별화 했고 오픈 키친과 라이브 스테이션 등도 강화했다.

마르퀴스 스파&피트니스 클럽(Marquis Spa & Fitness Club)은 지하 2층부터 4층까지 총 3개층, 면적 1만 4212㎡ (4300평)의 초대형 규모로 오픈했다. 체련장에는 350여개의 최신 전문 운동 장비와 85m 길이의 조깅 트랙이 구비됐고 25미터 6개 레인의 대형 수영장, 키즈풀, 자쿠지, 스쿠버 다이빙 풀, 농구장, 스쿼시장 등 다양한 시설들이 완비됐다.

3층과 5층에 위치한 6개의 살롱과 1개의 그랜드 볼룸에서는 연회 서비스와 함께 다양한 규모의 컨퍼런스, 세미나, 연회 및 비즈니스 미팅을 즐길 수 있다.

라두 체르니아(Radu Cernia) JW 메리어트 서울 총지배인은 “새로워진 JW 메리어트 서울은 단순히 보여지는 것만 화려한 럭셔리에서 한 발 더 나아가, 호텔 내에서의 모든 순간과 총체적인 경험이 다른 어떤 곳과도 비교될 수 없을만큼 특별한 ‘진정한 럭셔리’를 경험할 수 있게 하는데 집중했다”고 말했다.

정혜인 기자 hi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