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뉴욕증시]터기 위기 전염 우려에 다우 0.54% 하락 마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터키 불안 전염 우려가 커지며 큰 폭 하락했다.

15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37.51포인트(0.54%) 하락한 2만5162.41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1.59포인트(0.76%) 내린 2818.3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96.78포인트(1.23%) 하락한 7774.12에 장을 끝냈다.

시장 참가들은 터키 금융시장 불안과 신흥시장으로의 확산 여부에 주목했다.

터키 정부는 이날 미국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를 120%로 올리는 등 미국산 제품에 대한 수입 관세를 대폭 인상했으며 터키 법원은 미국인 목사 앤드루 브런슨의 석방을 재차 거부했다. 브런슨 목사 구금은 미국과 터키가 격한 마찰을 겪게 된 중요한 원인이다.

달러-리라화는 이날 장중 한때 5.8리라대까지 내리는 등 가파른 상승세(리라 약세)는 멈췄다.

하지만 리라화 반등은 당국이 은행의 스와프 거래 한도를 은행 지분의 25%까지로 추가로 낮추는 등 직접적인 거래 규제를 강화한 탓이지, 불안 요인이 해소된 영향은 아니라는 지적도 제기됐다.

한편 중국의 대표적인 IT기업 텐센트는 이날 시장 예상보다 부진한 2분기 실적으로 내놓으면서 주가가 큰 폭 하락하는 등 불안 요인이 겹쳤다. 텐센트 주가 하락은 기술주 전반에도 악영향을 미쳤다.

미국 대표적인 백화점인 메이시스의 주가도 2분기 매출 부진으로 16% 폭락하며 유통주의 불안을 자극했다.

또한 서부텍사스원유(WTI)가 미국 재고 증가 등을 이유로 3% 폭락하는 등 주가 약세 요인이 여러 방면에서 제기됐다.

다우지수는 장중 한때 300포인트 이상 급락기도 했으나 장 후반에는 낙폭을 줄였다.

종목별로는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일론 머스크의 트위터 발언 조사 관련해 소환장을 발부했다는 소식으로 테슬라 주가가 2.6% 내렸다.

업종별로는 유가 폭락으로 에너지주가 3.51% 내려 가장 부진했다. 글로벌 경기 및 무역 둔화 우려로 재료 분야도 1.55% 하락했다. 기술주는 1.07% 내렸고, 유통주가 집중된 임의 소비재 분야도 1.22% 하락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터키 불안의 신흥국 전이 조짐을 우려했다.

크레셋 웰쓰의 잭 알빈 공동창업자는 “어제 다소 안도하긴 했지만, 불안의 전염 효과가 다소 있는 것 같다”며 “상품 가격이 하락했고, 통화도 약세다”라고 말했다.

이어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말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지숙 jisuk618@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