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임원보수]증권사 상반기 장사 잘한 평직원 성과급 ‘억소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일부 직원은 CEO 보수보다 높게 받아

올해 상반기 증시 호황에 힘입어 일부 직원들의 성과보수액이 크게 증가했다. 몇몇 직원들은 상반기 보수액을 CEO보다 많이 받았다.

우선 가장 많은 보수액을 받은 직원은 한국투자증권 김연추 차장이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작공시시스템에 따르면 그는 올해 상반기에만 22억2998만원을 받았다. 급여는 1억원 수준이지만 성과급을 21억원 넘게 받았다. 이는 회사 오너인 김남구 부회장(13억1135만원), 최고경영자인 유상호 사장(20억2754만원)보다도 많은 금액이다.

한화투자증권도 유재석 부장이 8억3800만원을 받았고 SK증권에서는 구기일·김태훈 부장이 각각 8억7700만원, 7억2600만원을 상반기에 지급 받았다.

KTB증권 채권브로커인 정승용 과장은 7억2200만원을 상반기 지급받아 이병철 대표이사 부회장(7억5000원)과 비슷한 금액의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교보증권의 백영훈 부장도 김해준 대표이사와(7억6694만원) 비슷한 수준인 7억5881만원을 받았다.

신한금융투자에서는 김동률과장이 8억3800만원을 받았고 하이투자증권에서는 오재용 부장이 7억6200만원을 받았다.

서승범 기자 seo6100@

관련태그

#증권사

#성과급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