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압수수색 당한 김경수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렵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김경수 페이스북 캡처

댓글조작사건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경수 경남지사가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자신의 국회의원 시절 사무실과 도청 사무실에 압수수색이 있던 날 김 지사는 고 강금원 전 창신섬유 회장 추도식에 참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지사는 2일 특별검사팀이 압수수색한 것과 관련해 “필요하다니 당연히 협조할 것이고, 지금도 하고 있고 앞으로도 협조할 것”이라면서도 “갓 1개월 남짓된 도청 사무실과 비서실까지 뒤져야 하는지 상식적으로 이해하긴 어렵다”고 밝혔다.

그는 “확인되지 않은 사실들과 이미 경찰 조사과정에서 충분히 소명하고 밝혔던 사안들이 마치 새롭게 밝혀지고 확정된 사실처럼 일부 언론에 마구잡이로 보도됐다”며 “조사 결과로 말하는 것이 아니라 언론을 통한 망신주기, 일방적 흠집내기로 다시 흘러가는 것은 심히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행방이 묘연하다는 소문도 있었지만, 김 지사는 “오늘은 강금원 회장께서 우리 곁을 떠나신 지 6년째 되는 날이다”며 “오전에 충주에서 추도식이 있었고, 매년 참석했던 행사라 하루 휴가를 내고 참석했다”고 알렸다.

한편, 현재 특검은 김 지사를 참고인에서 피의자로 전환해 수사에 집중하고 있다. 이는 댓글조작 사건의 주역인 드루킹과 경공모 회원들의 진술에 의한 것으로 보인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