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김진표 “이재명, 文대통령에 부담·당 지지율 하락” 탈당 촉구···이 지사 받아 들일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김진표 “이재명, 文대통령에 부담·당 지지율 하락” 탈당 촉구…이 지사 받아 들일까 사진=연합뉴스 제공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에 출사표를 던진 김진표 후보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탈당을 촉구하는 발언을 했다.

김진표 의원은 지난 29일 국회 민주당 대변인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이 지사가 조폭 유착설 등과 관련해) 정말 아무런 근거가 없는 일이라면 명백히 밝히고, 그렇지 않으면 본인이 결단해서 풀어야 한다”며 고 “(이 지사 문제가) 당에 큰 부담이 되고 문 대통령에게도 부담이 된다. 우리 당 지지율 하락에도 상당한 영향을 주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서영교 의원이 사무실 운영 문제가 불거졌을 때 당에서 얘기를 들어봐도 억울하다고 봤으나 당에 굉장히 부담을 준다며 스스로 탈당했다”며 “서 의원이 의혹을 분명하게 가려낸 뒤 복당해서 당을 위해 얼마나 열심히 뛰고 있느냐. 그런 결단이 이 지사에게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의 이재명 도지사를 겨냥한 이같은 발언은 본선 득표력을 좌우할 문 대통령 지지층의 표심을 고려한 것으로서 사실상 이 지사의 탈당 필요성까지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 23∼27일 전국 성인 25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0%포인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해 ‘잘한다’고 평가한 응답자는 61.1%로 전주 대비 1.8%포인트(p) 내렸다. ‘잘 못 하고 있다’는 부정적 평가는 1.9%p 오른 33.3%로 집계됐다.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6주 연속 하락하며 취임 후 최저치(60.8%·올해 1월 4주차)에 근접했으며 정당지지도에선 더불어민주당이 44.0%(0.6%p↑)로, 지난 주에 비해 소폭 올라 지난 5주 동안의 내림세가 멈췄다.

안민 기자 peteram@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