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文 대통령 “노 의원, 진보 사회 만들기 위해 함께 노력해왔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수석 보조관 회의서 비통한 심정 전해
“유족과 정의당에도 위로 말씀 드린다”
“삭막한 정치판에서 말의 품격 높여”

이미지 확대thumbanil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노회찬 의원 사망소식을 접하고 가슴 아픈 심정을 드러냈다.

23일 문 대통령은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아주 안타까운 비보가 전해졌다”며 “노회찬 의원의 사망 소식에 정말 가슴이 아프고 비통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노 의원은 당을 함께 하지는 않았지만 같은 시대에 정치하면서 한국사회를 더욱더 진보적인 사회로 만들기 위해서 함께 노력을 해왔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노 의원의 사망에 깊이 애도하며, 유족과 정의당에도 위로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한국의 진보 정치를 이끌면서 우리 정치의 폭을 넓히는 데 큰 기여를 해왔다고 생각한다”며 “한편으로 아주 삭막한 우리 정치판에서 말의 품격을 높이는 면에서도 많은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의 SNS 생방송인 ‘11시50분 청와대입니다’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께 청원합니다’란 청원에 답변할 예정이지만, 정의당 노회찬 의원이 숨진 채 발견됐다는 소식에 해당 일정을 취소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관련태그

#문재인

#노회찬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