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진보정치 큰 별 졌다”···노회찬 별세에 여야 모두 ‘비통’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여야 정치권은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가 사망했다는 소식에 비통함을 감추지 못했다. 각 당은 노 의원의 소식을 접한 뒤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한편 갑작스런 비보에 침통함을 나타냈다.

23일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참담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며 “오늘 오후 3시 긴급회의를 열기로 했다”며 “고인과 관련된 억측과 무분별한 취재를 삼가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노 원내대표의 갑작스럽고 황망한 비보가 있어 사건과 관련된 대략적인 사실 관계를 파악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국회 노회찬 의원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런 가운데 각 당에서 노회찬 의원 사망 소식에 깊은 애도를 나타냈다.

더불어민주당의 백해련 대변인은 현안관련 논평을 통해 “어떤 말로도 형언할 수 없을 정도로 슬프고 충격적인 일”이라며 “노 의원은 우리나라 진보정치의 상징으로서 정치인이기 이전에 시대정신을 꿰뚫는 탁월한 정세분석가이자 촌철살인의 대가였다”고 평가했다.

이어 “척박했던 90년대 초부터 진보정치의 희망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던 진보정당 역사의 산증인이었고, 뛰어난 대중성을 바탕으로 많은 국민의 사랑을 받아왔다”며 “노 의원께서 지향했던 진보와 민주주의 가치들은 후배 정치인들이 그 뜻을 이어받을 것. 고인의 명복을 진심으로 빈다”고 했다.

아울러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또한 이날 오전 논평을 내면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사망 소식에 대해 “확고한 정치철학과 소신으로 진보정치 발전에 큰 역할을 하셨던 노 의원의 충격적인 비보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고 애도했다.

윤 대변인은 “진보 정치의 상징으로 서민과 노동자를 위한 의정활동에 모범을 보여주셨고, 정치개혁에도 앞장서 왔다”며 “촌철살인의 말씀으로 국민들의 큰 사랑을 받았던 노 의원의 사망은 한국 정치의 비극”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현실에서의 고뇌는 모두 내려놓으시고 영면에 드시길 바란다. 고인께서 못다 이룬 정치발전에 대한 신념은 여야 정당이 그 뜻을 이어 함께 발전시켜 가겠다”며 고인의 넋을 기렸다.

한편,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을 받아온 노회찬 정의당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의 한 아파트에서 투신해 숨진 채 발견됐다.

앞서 그는 지난 18일 여야 5당 원내대표의 일원으로 방미 길에 올라 기자들에게 “어떠한 불법적인 정치자금을 받은 적이 없다”며 “(특검이) 조사를 한다고 하니, 성실하고 당당하게 임해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