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올해 30대 주식부호 지분가치 10조원 증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올해 주식시장 하락세로 인해 국내 30대 주식부호의 보유 상장 기업의 지분가치가 10조원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연합뉴스는 국내 상장주식 부자 상위 30명의 보유 지분가치는 지난 18일 기준 77조6968억원으로 집계됐다r 보도했다. 이는 지난해 말 기준 보유 지분가치 88조1352억원 보다 10조4384억원(11.84%)이나 줄어든 수준이다.

보유 주식 가치가 가장 많이 줄어든 부호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다.

삼성전자와 삼성물산, 삼성SDS, 삼성생명 등의 주식을 보유한 이 회장의 보유 지분 평가액은 16일 현재 16조3000억원으로, 같은 기간 2조3000억원(12.33%) 감소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도 보유 지분 평가액이 8조2000억원에서 6조4000억원으로 1조9000억원(22.49%) 줄었다. 임성기 한미사이언스 회장도 2조4000억원에서 1조5000억원으로 37.79% 쪼그라들었다. 감소율로는 상위 30위 주식부호 가운데 가장 크다.

이밖에 정몽구 현대차 회장의 보유 지분 평가액이 8400억원(17.41%) 줄었고 방준혁 넷마블 이사회의장 8300억원(21.22%), 이재현 CJ그룹 회장 5700억원(23.17%), 신동국 한양정밀 회장 4400억원(32.17%), 홍석조 BGF리테일 회장 4천100억원(31.38%), 故 구본무 LG그룹 회장 3400억원(19.45%),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3400억원(6.24%) 등도 보유 지분가치가 줄었다.

반면 정현호 메디톡스 대표의 보유 지분 가치는 5000억원에서 8400억원으로 64.94% 늘었다. 허재명 일진머티리얼즈 대표의 지분 가치도 2900억원(28.98%) 늘었고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 2300억원(38.14%),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회장 586억원(7.54%),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544억원(4.35%), 함영준 오뚜기 회장 295억원(3.72%) 등도 주식 재산이 증가했다.

장가람 기자 ja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