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안철수 미국행에 당 안팎서 뒷말 무성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 6.13 지방선거 투표.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서울시장 후보가 지방선거 패배 직후 딸 졸업식 참석차 미국으로 떠난 가운데 당 안팎에서 뒷말들이 나오고 있다.

1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안철수 전 후보는 부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와 함께 외동딸 안설희씨의 스탠퍼드대 박사과정 졸업식 참석 차 지난 15일 출국했고 오는 19일 경 귀국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당 안팎에서 비판하는 목소리들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번 선거에서 동작구청장에 출마한 장진영 전 국민의당 최고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안 전 후보를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장 전 최고의원은 “따님 졸업식 축하도 중요하지만 전멸당한 우리 후보들 위로가 더 중요하니 가지 마시라고 충언을 드렸는데 결국 가셨다”면서 “저만해도 주변에서 탈당하라는 권고가 빗발치는데 이렇게 힘든 후보들과 함께 눈물 흘리고 아파해도 모자랄 판에 따님 축하 외유라니요. 안 후보의 미국행은 또다시 책임을 회피하는 지도자 이미지를 보인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정현 전 국민의당 공보실장도 페북에서 "안철수 미국행은 옳지 않다. 뭔가 무책임하고 도망치는 느낌을 준다"며 "사실 오늘 여권의 대승과 야권의 폭망의 원인은 일정부분 안철수에게 있다"고 지적했다.

안 전 후보 측 관계자는 방미 일정에 대해 "선거 결과와 관계 없이 졸업식 참석은 일찌감치 예정돼 있었던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진 기자 le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